GAME DONGA

조승래 의원 "대한체육회와 문체부, 아시안 게임 e스포츠 종목 출전 방치하지 말아야"

조영준

더불어민주당의 조승래 의원은 금일(14일) 공식 성명을 통해 오는 8월 9일부터 개최되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한국이 참여할 수 있도록 대한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조 의원은 공식 성명을 통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e스포츠가 시범종목으로 채택되어 e스포츠 종주국이자 전세계 e스포츠 시장에서 큰 영향을 미치는 한국이 활약할 무대가 열렸지만, 정작 한국 e스포츠 선수들의 출전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는 지난해 e스포츠협회가 대한체육회의 회원종목단체 지위를 상실하면서 벌어진 일로, 지난해 국정감사부터 대한체육회에 e스포츠 선수들의 아시안게임 출전방안을 모색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아시안게임 개막 100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인 지금도 이는 해결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특히, e스포츠 종주국인 대한민국에서 행정적인 절차와 규제에 가로막혀 국가대표조차 출전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대한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부가 더 이상 해당 문제를 방치하지 말고 전향적인 해결책을 마련해 선수들이 태극마크를 달고 전세계에 e스포츠 종주국의 위상을 알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승래 의원

다음은 조승래 의원이 전한 공식 성명 전문이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e스포츠가 시범종목으로 채택됐다. 이는 e스포츠 종주국이자 전세계적인 실력을 보유하고 있는 대한민국으로서 매우 반가운 소식이다. 그러나 정작 우리나라에서는 아직까지도 e스포츠 선수들의 출전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다.

지난해 e스포츠협회가 대한체육회의 회원종목단체 지위를 상실하면서 우리나라 e스포츠 선수들이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수 없을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계속되어 왔다. 본 의원도 지난해 국정감사부터 대한체육회에 e스포츠 선수들의 아시안게임 출전방안을 모색해 달라고 요청해 왔다.

그러나 6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해결책은 나오지 않고 있으며, 어느덧 아시안게임은 100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이 되었다. e스포츠 선수들은 물론, 게임을 사랑하는 모든 국민들은 이러한 상황을 답답하고 안타까운 심정으로 바라보고 있다.

e스포츠가 국제 경기에서 시범종목으로 채택됨으로 인해 e스포츠가 전 세계적인 정식 스포츠로 인정받을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 그럼에도 정작 e스포츠 종주국인 대한민국에서 행정적인 절차와 규제에 가로막혀 국가대표조차 출전시키지 못한다면, 이는 역사 앞에 크나큰 과오를 저지르는 것이다.

이에 주무 기관인 대한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부에 강력하게 요구한다. 더 이상 해당 문제를 방치하지 말고 전향적인 해결책을 마련하라.

더 이상 지체할 시간이 없다. 우리의 자랑스러운 선수들이 태극마크를 달고 전세계에 e스포츠 종주국의 위상을 알릴 수 있도록 하루 빨리 대안을 마련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

: E스포츠 아시안게임 종목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