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엔씨 김택진 대표, '리니지M' 전면개편 선언..'파격 변화 예고'

조학동

"오늘은 지난 1년간의 성과를 나누고 싶어서 마련한 자리가 아닙니다. '리니지M'의 새로운 시작과 항해를 약속하는 자리입니다."

15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진행된 '리니지M' 미디어 간담회 'YEAR ONE' 행사에서, 단상에 오른 김택진 대표는 '리니지M'에 대한 대대적인 변화를 예고하고 나섰다. '리니지' 최초로 총을 사용하는 새로운 클래스(직업)와 함께 타 게임을 압도할 수준의 그래픽 업데이트 등 지금까지와 완전히 다른 행보를 시사했다.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사실 '리니지M'은 더 화려해질수도 새로워질수도 있었지만 '리니지' 본연의 모습을 지키겠다는 약속이 있었습니다. 하지만 라이브 1년을 하면서 '리니지M'의 새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었고, '리니지M' 만의 시그니처 콘텐츠의 가능성을 떠올렸습니다. 이제 PC '리니지'와 결별하고 새로운 여정을 시작하려 합니다."

김택진 대표는 그런 '리니지M'의 변화를 3가지로 압축했다. 첫 번째는 '예상과 기대치에 대한 완벽한 초월'이다.

김 대표는 "모든 분들의 예상을 깰 정도의 변화"를 언급하며, 이번 작업이 20년 만에 등장하는 M만의 신규 클래스 등 '리니지M'의 오리지널리티를 만들어가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 설명했다.

두 번째는 '시대의 요구 사항에 대한 변화'를 말했다. 김택진 대표는 "'리니지' 그래픽의 끝을 보여줄 것"이라고 단언하며, 풀HD로 미려하게 바뀌는 '리니지M'을 언급했다. 특히 '리니지' 다움은 유지한 채 더욱 화려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세 번째는 '1천만 그 이상의 게이머를 위한 과감한 발걸음'이다. 현재의 '리니지M'이 아니라, 해외 시장을 겨냥한 완전히 새로운 '리니지' 모바일 IP를 가동해 새롭게 글로벌 서비스를 하겠다는 것. 각 글로벌 지역에 대한 맞춤형 개발로 진정한 '글로벌 리니지 월드'를 구축하겠다는 복안을 비췄다.

마지막으로 김택진 대표는 "지난 1년간 '리니지M'은 많은 사랑을 받아왔습니다. 게임에서 함께 했었던 추억들, 설레임들, 즐거움들.. 그런 것들이 리니지M이 만들어낸 성과들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그에 대한 보답은 꾸준한 업데이트와 새로운 재미를 드리는 것이라 생각하구요, '리니지M'의 새로운 항해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라고 말했다.

: 김택진 라움 리니지M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