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굳이 피할 이유 없다. 정면 격돌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과 아이언쓰론

김남규

검은사막 모바일과 라그나로크M이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간 후 별다른 변화없이 조용한 상태를 유지하던 모바일 게임 시장이 여름 시장을 앞두고 움직이기 시작했다.

특히, 금일(16일)에는 배틀그라운드로 전세계 PC온라인 게임 시장을 강타한 펍지주식회사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버전을 출시했으며, 작년 테라M 이후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던 넷마블게임즈도 모바일 전략 장르 장악을 노리는 아이언쓰론을 중국을 제외한 전세계 동시 출시했다.

대규모 마케팅을 진행하는 대작 게임들은 게이머들의 시선이 분산되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에 출시일이 겹치는 것을 가급적 피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기본적으로 장르가 다르고, 두 게임 모두 어떤 상대가 나타나도 굳이 회피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할만큼 게임성에 자신감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풀이된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배틀그라운드를 성공시키며 세계적인 개발사로 거듭난 펍지주식회사가 내놓은 첫번째 모바일 게임인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텐센트 산하 라이트스피드&퀀텀에서 배틀그라운드 IP를 활용해 만든 절지구생:자극전장의 글로벌 서비스 버전이다. 현재 중국 애플스토어에서 인기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400만이 넘는 사전예약자가 몰리며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이전에 백발백중으로 모바일FPS 개발실력을 입증한 라이트스피드&퀀텀에서 개발한 게임답게 원작의 특징을 똑같이 구현하면서도 복잡한 조작을 모바일에 최적화시킨 것이 특징이다.

원작에서 등장했던 에란겔과 미라마 맵 등 PC 버전의 콘텐츠를 똑같이 즐길 수 있으며, 아이템 근처로 가면 자동으로 팝업이 뜨면서 손쉽게 장비를 교체할 수 있도록 만드는 등 조작을 최적화해 초보자들도 쉽게 적응할 수 있다. 특히 낮은 레벨대에서는 AI들 위주로, 레벨이 높아질수록 다른 이용자들이 많아지도록 매칭 시스템을 개선해 고수들이 초보자들을 학살하는 것을 방지했다.

아이언쓰론

넷마블게임즈가 선보인 모바일 전략MMO 게임인 아이언쓰론은 건설과 자원 생산, 대규모 전투 등 전략 게임의 기본적인 요소를 바탕으로 풀3D 그래픽으로 만들어진 사실적인 전장과 영웅 성장 요소 등 차별화된 재미를 추구했다. 특히 20 대 20으로 팀원들이 협력해서 싸우는 팀 데스매치와 20명의 이용자가 최후 생존자가 남을 때까지 겨루는 배틀로얄 모드 등 다양한 모드도 지원한다.

현재 모바일 전략 장르는 삼국지M 등 중국산 게임들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지만, 과거 리니지2레볼루션으로 중국산 모바일MMORPG들을 밀어내고 시장을 장악한 것처럼 한 차원 높은 게임성으로 중국산 게임을 밀어내고 시장을 장악하겠다는 전략이다.

이 외에도 코에이 삼국지 IP를 활용해 만든 신 삼국지 모바일, 카카오게임즈의 블레이드2, 넥슨의 카이저 등 신작들이 계속해서 등장할 예정이며, 리니지M, 검은사막 모바일, 라그나로크M 등 기존 강자들도 여름 시장을 겨냥한 대형 업데이트를 준비 중이다. 여름 시장의 패권을 누가 차지할 수 있을지 결과가 주목된다.

: 넷마블게임즈 펍지주식회사 배틀그라운드모바일 아이언쓰론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