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넵튠, e스포츠 시장도 진출.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콩두컴퍼니에 지분투자

김남규

배틀그라운드로 급성장한 블루홀과 헬로히어로로 유명한 핀콘에 투자하고, 가상 화폐 관련으로 두나무앤파트너스와도 MOU를 체결하는 등 적극적인 투자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는 넵튠이 e스포츠 사업에도 진출을 선언했다.

넵튠(대표 정욱)은 샌드박스네트워크(대표 이필성)와 콩두컴퍼니(대표 서경종)에 총 205억 원의 지분 투자를 결정했으며, 3사 간의 전략적 사업 협력을 위해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콩두컴퍼니 대표이사 및 주요 경영진이 넵튠의 유상증자에 참여한다고 금일(23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보는 게임’ 시장과 가장 밀접한 e스포츠와 MCN(Multi Channel Network) 사업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협업 관계 확보 차원이다. 넵튠의 발표에 따르면 이번 투자로 샌드박스네트워크 지분 23.9%를 110억원에, 콩두컴퍼니 지분 26.4%를 95억원에 인수하게 된다. 샌드박스네트워크의 2017년 매출은 140억원이며, 콩두컴퍼니는 57억원이다.

이번에 지분 투자를 결정한 MCN 전문 기업인 샌드박스네트워크는 현재 키즈, 게임, 먹방, 음악, 취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중인 150팀 이상의 크리에이터 그룹이 1천만명 이상의 구독자와 월 조회수 10억회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e스포츠 전문 기업인 콩두컴퍼니는 트위치, 도위TV, 아프리카TV, 롱주TV, 유튜브, 카카오TV 등 여러 글로벌 콘텐츠 플랫폼과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고, 2016년 프로게임단 팀콩두를 창단하고 지금까지 총 6개 프로팀, 40여명의 선수를 보유하고 있다.

특히, 최근 화제가 되고 있는 배틀그라운드 종목의 경우에는 1박2일 등 여러 방송에서 활약중인 인기 가수 정준영을 선수로 영입해 화제가 되고 있다.

넵튠 정욱 대표는 “’보는 게임’ 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은 시기”라며, “그런 의미에서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콩두컴퍼니는 더 없이 좋은 파트너”라고 말했다.

넵튠

: E스포츠 넵튠 콩두컴퍼니 MCN 샌드박스네트워크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