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법정까지 확대된 배틀그라운드와 포트나이트의 대결

김남규

배틀로얄 장르 장악을 노리고 온라인, 모바일, e스포츠까지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배틀그라운드와 포트나이트의 대결이 법정까지 확대됐다.

업계 소식에 따르면 펍지주식회사(대표 김창한)는 지난 1월 서울중앙지법에 포트나이트를 서비스하고 있는 에픽게임즈코리아를 대상으로 저작권 침해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펍지주식회사가 이번 저작권 침해 소송을 건 이유는 에픽게임즈코리아의 포트나이트가 자사가 출시한 배틀그라운드의 게임 방식, 사용자 인터페이스, 아이템 등 많은 부분을 표절했다는 의혹 때문이다.

배틀그라운드

지난해 7월 출시된 포트나이트는 처음에는 전투에 건물 건설 요소를 도입한 액션 빌딩 장르인 세이브 더 월드 모드만으로 출발했지만, 배틀그라운드 덕분에 배틀로얄 장르가 주목받는 것을 보고 배틀로얄 방식의 멀티플레이 모드를 도입하면서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펍지주식회사는 포트나이트가 출시되던 지난해 9월에 포트나이트와 배틀그라운드의 유사성에 대해 유감을 표한 바 있으며, 특히 배틀그라운드에 언리얼 엔진을 사용하면서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는 에픽게임즈가 유사게임을 내놓았다는 점이 더 안타깝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시에는 김창한 대표의 공식 입장 발표 이후 추가적인 대응이 없고, 포트나이트가 아무런 문제없이 글로벌 서비스를 확대하면서 별다른 문제없이 표절 논란이 묻히는 분위기였으나, 펍지주식회사가 이번에 직접적인 소송을 걸면서 다시 논란이 확대되고 있다.

펍지주식회사가 저작권 침해 소송을 선택하게 된 것은 포트나이트가 빠른 성장세를 보이면서 배틀그라운드의 위치를 위협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현재 배틀그라운드가 전세계 판매량 4200만장을 넘기면서 배틀로얄 장르를 대표하는 게임으로 인정받고 있기는 하나, 슈퍼데이터 리서치의 조사에 따르면 포트나이트가 1억2600만 달러로 1억300만 달러를 기록한 배틀그라운드의 총 수익을 넘어섰으며, 특히 배틀그라운드가 핵으로 주춤하는 사이에 배틀그라운드의 흥행을 이끌던 북미, 유럽 지역에서 순위를 역전시키면서 배틀그라운드의 아성을 위협하고 있다.

포트나이트 배틀로얄 이미지

또한, e스포츠 분야에서도 포트나이트가 총상금 천억원 규모의 대회를 발표하면서 배틀그라운드 글로벌 인비테이셔널 대회로 배틀로얄 e스포츠 장르 장악을 노리는 펍지주식회사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고 있다.

양사 관계자는 소송이 진행중인 것은 사실이지만, 그 외에 구체적인 사항은 공개할 수 없다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이고 있다. 이 소송의 결과가 배틀그라운드와 포트나이트의 흥행 대결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 배틀로얄 표절논란 배틀그라운드 포트나이트 법정소송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