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대규모 국가전이 핵심. 모바일MMORPG 야망 오는 26일 출격

김남규

범죄도시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였던 윤계상을 홍보 모델로 선택해 관심을 모으고 있는 모바일MMORPG 야망이 오는 26일 정식 출시된다.

스카이라인게임즈는 금일(21일) 청담 시네시티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출시를 앞둔 야망의 상세 정보를 공개했다.

야망

그동안 에버:시간의 조각, 무신조자룔 등의 게임을 서비스했던 스카이라인게임즈가 새롭게 선보이는 모바일MMORPG 야망은 중국 개발사 드림 오브 드래곤 게임즈가 개발한 게임으로, 6개 진영이 맞붙는 대규모 국가전이 특징이다. 

야망

게임 개발을 총괄한 찰스 왕 PD의 설명에 따르면 군단을 위해 싸우는 군단전, 국가를 위해 싸우는 국가전 등 대규모 인원이 한꺼번에 맞붙는 다양한 형태의 떼쟁이 게임의 핵심 콘텐츠이며, 특히 한국 서비스를 위해 서버 구분없이 대결을 즐길 수 있는 서버 대전도 준비중이다.

야망

스카이라인게임즈는 야망의 대규모 전투를 강조하기 위해 윤계상이 출현한 광고에서도 다양한 직업을 가진 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맞붙어 전투를 벌이는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또한, 약소국에게 그들만을 위한 퀘스트와 보상이 주어지는 등 국가간의 밸런스 유지에 많은 공을 들였으며, 100여개가 넘는 캐릭터 코스튬과 펫과 장비 강화, 신기, 성물 등 다양한 성장 요소도 갖췄다.

야망

스카이라인게임즈 박세진 지사장은 "현재 모바일MMORPG가 많이 등장해서 경쟁이 치열하지만, 야망은 오랜 기간 대규모 전투 중심의 게임을 만들어온 개발사가 만든 게임인 만큼, 대규모 국가전에서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출시를 앞둔 소감을 밝혔다.

야망

: 모바일MMORPG 스카이라인게임즈 윤계상 야망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