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LCK 우승 각오 밝힌 리프트 라이벌즈, 세부일정 공개

조영준

라이엇 게임즈(한국대표 이승현)는 자사에서 진행하는 글로벌 LoL e스포츠 대회 '리프트 라이벌즈(Rift Rivals)'의 상세 일정 및 세부 내용을 금일(3일) 공개했다.

지난해 시작돼 올해로 2회를 맞은 리프트 라이벌즈는 전세계 14개 지역의 LoL 리그를 5개 권역으로 구분해 인접 지역과의 흥미진진한 라이벌 대결을 펼치는 지역대항전 대회다. 한국(LCK), 중국(LPL), 대만/홍콩/마카오(LMS)가 포함된 아시아 지역 대회는 오는 7월 5일부터 8일까지 4일간 '중국 다롄시 스포츠 센터 스타디움(Dalian Sports Center Stadium)'에서 열린다.

오는 5일 오후 4시, 6일 오후 3시(이하 한국 시간 기준)부터 진행되는 그룹 스테이지에서는 각 지역별 출전팀 중 지난 스프링 스플릿 리그의 순위가 동일한 팀끼리 단판제 경기를 진행한다. 하루에 6경기, 이틀간 총 12 경기가 펼쳐지며 개막전은 스프링 스플릿 기준 지역 리그 우승에 빛나는 LPL 'RNG'와 LMS의 '플래시 울브즈' 간의 대결로 정해졌다. 그룹 스테이지 결과 1위 지역은 대회 마지막 날 열리는 결승에 진출하게 되며, 나머지 2개 지역은 준결승에 진출한다.

7, 8일 오후 5시부터 진행되는 준결승과 결승전은 5판 3선승제의 '블라인드 랠리'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는 각 지역의 4개 팀이 경기 현장에서 출전 순서를 논의해 결정하는 방식으로, 상대 지역에서 어떤 팀이 출전할지 모르는 상태로 경기에 임하게 돼 출전팀 선택 전략도 전체 결과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게 된다.

올해 대회부터는 새롭게 리프트 라이벌즈 우승 트로피가 제작돼, 우승 지역은 자신들의 지역 리그 로고가 새겨진 트로피를 받게 된다. 이외에 14만 4천 달러 규모의 총상금은 지역별로 4개 출전팀이 동일하게 나눠 가지며, 1위 지역은 각 팀 당 2만 달러, 2위 지역은 각 팀 당 1만 달러, 3위 지역은 각 팀 당 6천 달러를 받을 예정이다.

각 지역 출전팀별로 6명의 최종 참가 선수 구성도 공개됐다. LCK의 '킹존 드래곤X'는 '칸' 김동하, '피넛' 한왕호, '커즈' 문우찬, '비디디' 곽보성, '프레이' 김종인, '고릴라' 강범현이 출전하며, '아프리카 프릭스'에서는 '기인' 김기인, '스피릿' 이다윤, '쿠로' 이서행, '크레이머' 하종훈, '에이밍' 김하람, '투신' 박종익이 참가한다. 'kt 롤스터'에서는 '스멥' 송경호, '러쉬' 이윤재, '스코어' 고동빈, '유칼' 손우현, '데프트' 김혁규, '마타' 조세형이 출전하며, 'SK텔레콤 T1'에서는 '트할' 박권혁, '블라썸' 박범찬, '블랭크' 강선구, '페이커' 이상혁, '뱅' 배준식, '울프' 이재완이 출전한다.

리프트 라이벌즈는 라이벌 지역들 간의 상위권 팀 간 대결이 펼쳐진다는 점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지난 5월 진행된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에서 1위를 차지했던 LPL과 2위에 머물러야 했던 LCK 간의 대결이 다시금 펼쳐질 전망이라 이번 대회에서의 패권은 누구에게 돌아갈지 각 지역 팬들의 응원전도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리프트 라이벌즈는 영어, 한국어, 일본어, 중국어, 스페인어 등 19개 언어로 전세계에 방송된다. 한국에서는 아시아 지역 대회를 스포티비 게임즈가 현지 생중계하며, 네이버, 아프리카TV, 트위치TV 등을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리프트라이벌즈 공식 이미지

: LOL 라이엇 LCK 리프트라이벌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