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한콘진과 게임문화재단 게임장애 진단 위한 국제공동연구 추진

조영준

지난 6월 18일 세계보건기구(이하 WHO)의 ICD-11에 등재된 게임중독 코드 적용에 대해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 / 원장 김영준)과 게임문화재단(이사장 김규철)은 지난 4일 미국 유타대학교 정신의학과 페리 렌쇼(Perry Renshaw) 교수와 '게임의 뇌 과학적 접근과 분석을 위한 국제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페리 교수는 뇌와 인지행동 과학 연구 분야에서 저명한 인물로, 지난 2008년부터 게임에 몰입하게 되는 외부적 환경을 비롯해 뇌와 행동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는 등 게임 및 게임과몰입 관련 연구를 계속해왔다. 페리 교수의 합류와 더불어 연구 파트너로서 호주 시드니 대학의 정신의학과 블라단 스타서빅(Vladen Starcevic) 교수와 중앙대학교 게임과몰입힐링센터를 선정했다.

이들은 ▲게임하는 뇌의 변화를 데이터에 입각해 실증적으로 분석하는 연구 ▲ICD(국제질병분류)·DSM(정신질환 진단 및 통계 편람)에 나와 있는 인터넷게임 사용 관련 장애의 진단 기준 적합도 등 두 주제에 대한 연구를 수행하기로 했다.

추진위원장으로 위촉된 페리 교수는 "게임의 선용과 부작용에 대한 시각이 혼돈을 이루는 시대에 과학적 검증과 실증적인 연구를 통해 게임 및 IT에 대한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의견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올해 안으로 연구 결과의 중간발표가 있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콘진 로고

: 게임중독 게임문화재단 한콘진 WHO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