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GDF 2018] “애버모어 원딜, 메라 서폿?” GDF 현장서 벌어진 'VR FPS 대전' 눈길

조영준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의 일정으로 판교 경기창초경제혁신센터에서 진행 중인 글로벌 개발자 포럼(Global Developers Forum, 이하 GDF) 2018의 2일 차인 금일(20일)에는 VR(가상현실)과 e스포츠의 결합을 주제로 다양한 게임의 시연과 유명 프로게이머 및 스트리머의 이벤트 경기가 이어져 많은 주목을 받았다.

[GDF 2018]타워태그 이벤트 경기

'VR e스포츠 쇼케이스'를 통해 진행된 이번 시연회에서 선보인 마지막 게임은 '타워 태그'였다. '타워 태그'는 공중에 떠있는 탑과 탑을 이동하며, 상대를 저격해 처치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게임으로, 두 명씩 팀을 이뤄 전투를 벌이는 것은 물론, 이동과 사격, 견제와 회피 등 다양한 액션을 펼쳘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GDF 2018]타워태그 이벤트 경기

타워태그 2:2 매치는 프로게이머와 일반인으로 팀을 나누어 진행됐다. 프로게이머 팀은 LOL의 전설로 불리는 메드라이프(홍민기 선수 / 이하 메라)와 배틀그라운드의 유명 프로게이머 애버모어(구교민 선수)가 팀을 이뤘다. 하지만 일반인 팀 역시 매일 VR 게임을 다루는 홍대 VR 스퀘어의 직원들로 이뤄져 만만치 않은 대결이 예고됐다.

[GDF 2018]타워태그 이벤트 경기

경기 시작은 치열한 탐색전으로 시작됐다. 양 팀 선수 모두 서로 은폐 공격을 펼치는 등 신중히 플레이를 이어갔으며, 이중 VR 업체에서 근무한 일반인 팀의 두 팀의 팀플레이에 프로게이머 팀이 당황하며, 연달아 세트 점수를 넘겨 주기도 했다.

하지만 FPS 프로게이머로 활약한 애버모어 선수가 정확한 샷과 은폐를 이어가며, 일반인 팀을 압도하는 실력을 선보였으며, 혼자서 2명을 잡아내는 놀라운 플레이에 힘입어 첫번째 승부는 동점으로 마무리 되었다. 모두의 예상을 뒤엎은 결과였다.

[GDF 2018]타워태그 이벤트 경기

그리고 진행된 두번째 승부. 게임에 익숙해진 프로게이머 팀은 시작부터 은폐 후 빠른 이동으로 양각을 잡는 등 마치 애버모어가 원딜로, 메라가 서폿으로 나서는 듯이 전략적인 플레이를 펼쳐 승기를 잡아 나갔다. 예상과 달리 공격적으로 나선 프로게이머팀의 압도적인 공세에 일반인 팀은 당황하기 시작했고, 경기는 최종 스코어 6:1로 프로게이머 팀의 승리로 끝이 났다.

이날 이벤트 경기에서 승리를 차지한 프로게이머팀의 애버모어 선수는 “배그의 경우 손목으로만 하는데 육체적으로 해서 체력적인 피지컬이 중요한 것 같다”라며, “컴퓨터 게임만 하다 VR을 하니 신선한 기분을 느껴서 좋았고, 너무 재미있었다”고 말했다.

아울러 메라 선수는 “2세트 킬을 많이 올려서 기분이 좋았고, 애버모어 선수만 믿고 갔다”라며, “VR게임을 처음 연습할 때는 그냥 게임을 한다는 느낌으로 했는데, 막상 대회를 해보니 LOL 첫 경기를 할 때처럼 떨렸고, 전략적인 요소가 있기 때문에 e스포츠도 충분한 가능성이 있다고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 GDF2018 파워태그 메드라이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