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웹젠, 2018 상반기 매출 1035억. 3분기 더 큰 성장 기대

김남규

지난 6월 출시한 뮤오리진2가 매출 상위권에 오르면서 주목을 받고 있는 웹젠이 2018년 상반기에 매출 1035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9.3% 증가한 수치로, 영업이익은 370억원으로 67.5%, 당기순이익은 292억원으로 67.7% 증가했다.

2분기 실적은 매출 48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8% 늘었고, 영업이익은 128억원, 당기순이익 124억원으로 각각 14.9%, 23.9% 올랐다. 다만, 해외에서의 IP제휴사업 매출이 줄어들고, 신작(뮤 오리진2) 서비스를 위한 초기 영업비용이 소요되면서,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각각 10.6%, 46.7%, 25.7% 감소했다.

웹젠 로고

웹젠은 뮤오리진2의 수익이 모두 반영되는 3분기에는 다시 성장세로 돌아설 것이라는 입장이다.

또한, 웹젠은 하반기에 HTML5 언어로 제작된 MMORPG ‘뮤 온라인H5’를 한국에 출시하고, 소셜네트워크게임(SNG, Social Network Game) ‘큐브타운’을 비롯한 ‘글로벌 원빌드게임(Global One-build Game)’들의 글로벌서비스도 시작하면서 추가 성장도 기대하고 있다.

올해(2018년) 4분기 국내 시장 출시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는 ‘뮤 온라인 H5’는 ‘대천사지검 H5’라는 게임명으로 해외에서 먼저 출시돼 중국 모바일게임 매출 2위, 대만 매출 3위 등 매출순위 최상위권에 올랐던 흥행게임이다.

지난 7월 진행한 사내 테스트 기간동안 직원들로부터 호평을 얻은 SNG ‘큐브타운(Qube Town)’도 하반기 기대작으로 꼽힌다.

‘큐브타운’은 ‘큐브’ 모양의 아기자기한 캐릭터와 100여가지 직업, 다양한 건물과 장식물로 판타지 마을을 건설하는 재미에 집중해 개발되고 있다. ‘큐브’를 캐릭터로 형상한 참신한 그래픽을 기반으로 생산과 제조, 커뮤니티, 미니게임 등의 SNG 요소에 성장과 육성, 판타지 콘텐츠를 더해 기존의 SNG들과 차별화를 꾀했다.

웹젠은 지난 4월 신작발표 미디어 간담회에서 북미와 유럽 게임 시장 진출을 목표로 ‘큐브타운’을 비롯한 2개 이상의 ‘글로벌 원빌드게임’을 제작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외에도 웹젠은 꾸준히 자체 게임개발을 준비하는 한편, 천마시공, 후딘 등 여러 해외 개발사들과 다수의 모바일게임 및 H5 게임 신작도 공동으로 제작하고 있다.

뮤오리진2

: 뮤오리진2 웹젠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