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GPM, 롯데 몬스터VR 정식 오픈.. 'VR 테마파크가 백화점 속으로'

조학동

VR(가상현실) 콘텐츠 기업 GPM(대표 박성준)이 롯데백화점(대표 강희태)과 손잡고 500평 규모의 '롯데 몬스터VR' 테마파크를 오픈했다.

몬스터VR 롯데백화점

서울 지하철 2호선 건대입구역 앞 롯데백화점 10층에 위치한 '롯데 몬스터VR'은 테마에 따라 크게 '몬스터 어드벤처', '몬스터 판타지', '몬스터 큐브', '몬스터 시네마' 4개로 나뉘어져 있으며, 1인승부터 최대 12인승까지 약 100명이 동시에 VR 체험기기에 탑승할 수 있도록 구성됐다.

GPM 박성준 대표

각 체험형 기기의 외형은 용이나 에드벌룬 등 근사한 놀이동산 처럼 제작해 친 가족적인 분위기로 꾸몄으며, 50여 가지의 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몬스터 큐브' 외에도 롤러코스터, 래프팅, 번지 점프, 레이싱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도록 해 개장 첫 날부터 인산인해를 이뤘다.

GPM 박성준 대표는 "'롯데 몬스터VR'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VR 테마파크와 쇼핑몰이 하나로 융합된 형태."라며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놀이동산 같은 형태를 추구하고 있으며 이는 GPM도 롯데도 큰 도전이다."라고 오픈에 대한 소감을 말했다.

몬스터VR 롯데백화점

이 롯데 몬스터VR은 1종 체험 입장권은 평일의 경우 소인은 6천원, 대인은 9천원이며 평일 자유이용권은 소인 2만7천 원, 대인은 3만 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주말은 이보다 10% 정도 비용이 추가되며, 기호에 따라 빅3권과 빅5권을 선택할 수도 있으며 모든 이용권은 3시간 기준으로 이용 가능하다. 오픈 시간은 오전 10시반부터 오후 9시반 까지다.

몬스터VR 롯데백화점

행사장을 찾은 한 학부모 관람객은 "초등학생 아이들의 경우 '열기구'나 용 모양의 '롤러코스터'에 큰 관심을 가졌고, 애 아빠는 프로젝터 4개를 연결한 대형 화면의 VR 레이싱과 래프팅에 관심을 가졌다."라며 "이렇게 무더운 여름에 온 가족이 시원하게 함께 즐기기에 이만한 곳이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GPM은 롯데 몬스터VR 개장을 시작으로 지방에도 1천여 평의 대형 테마파크를 검토하고 있으며 베트남, 일본, 북미 등의 지역에도 GPM만의 노하우를 활용한 VR 테마파크를 순차적으로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 GPM 도심 vr 몬스터vr 테마파크 롯데백화점 4차 산업혁명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