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검은사막 모바일과 리니지M, 대만에서 닮은꼴 2차 대결

김남규

리니지M에 이어 구글 매출 2위에 오르며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펄어비스의 검은사막 모바일이 오는 29일 대만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다.

대만은 원작인 검은사막의 인가가 높은 국가인 만큼 검은사막 해외 진출의 첫번째 국가로 전략적으로 선택됐다.

펄어비스가 직접 서비스 중인 검은사막 온라인 대만 서비스는 2017년 1월 출시 후 수개월 동안 대만의 유명 게임 포털 바하무트에서 1위를 기록했으며, 현재도 온라인 게임 순위 최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덕분에 검은사막 모바일도 지난 7월 진행한 쇼케이스 행사에 TV 채널 및 주요 일간지, 게임 전문지와 인플루언서까지 100여 명의 취재진이 몰리는 등 관심이 집중됐으며, 사전예약에서 279만명을 기록하며 대만 모바일 게임 시장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흥미로운 점은 리니지M이 1위를 독주하고 있을 때 검은사막 모바일이 도전장을 던졌던 한국과 동일하게 대만에서도 2차전이 펼쳐진다는 것이다.

지난해말 천당M이라는 이름으로 대만에 진출한 리니지M은 사전예약 250만명을 넘기면서 출시하자마자 1위에 올라 현재까지 독보적인 1위를 달리고 있다. 특히, 리니지M의 출시 이후 대만 모바일 게임 시장의 규모는 무려 166% 증가했으며, 이 수치를 모두 리니지M이 가져가, 한때 대만 모바일 게임 매출 중 53%를 차지하는 진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29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하는 검은사막 모바일은 1일차 역대 최다 인원, 최단기간 100만 돌파 등 리니지M이 기록했던 사전예약 최고 기록들을 모두 갈아치운 상태다. 검은사막 모바일이 한국에서는 2인자의 자리에 만족해야 했지만, 대만에서는 원작 인기에 힘입어 다른 결과를 보여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검은사막모바일

: 대만 펄어비스 엔씨소프트 리니지M 검은사막모바일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