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젠지, SKT 스킨' 조합 내세운 LOL 한국 국가대표팀, 결승 진출!

조영준

금일(28일)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e스포츠 LOL 종목 준결승에서 한국 LOL 대표팀은 사우디를 상대로 승리를 거두며, 결승 진출을 확정지었다.

LOL 한국 대표팀

'LOL 국가대표 선수단'은 현 '젠지 LOL 팀'의 최우범 감독과 아프리카 프릭스의 이재민 코치를 필두로 KT 롤스터의 고동빈(스코어)선수가 주장으로 나서며, 아프리카 프릭스의 김기인(기인), 킹존 드래곤X의 한왕호(피넛), SKT1의 이상혁(페이커), 젠지의 박재혁(룰러), 조용인(코어장전) 선수 등이 출전했다.

특히, 이번 사우디 전에는 강력한 파괴력을 지녔다는 평가와 함꼐 다수의 세계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한 화려한 경력을 지닌 정글러 한왕호 선수가 선발로 나서 공격적인 플레이를 예고하기도 했다.

1세트 벤픽

1세트 한국 대표팀은 나르, 탈리아, 자르반 4세, 자야, 라칸으로 이어지는 '2017 LOL 월드 챔피언십 젠지 우승 스킨' 챔피언으로 팀을 구성해 많은 환호를 받았으며, 이에 맞선 사우디 대표팀은 초가스, 트런들, 카타리나, 바루스, 알리스타로 이뤄지는 조합을 꺼내들었다.

많은 이들의 예상처럼 게임의 양상은 일방적이었다. 사우디는 게임 시작 3분 만에 이상혁 선수의 자르반을 잡아내며, 기분 좋은 출발을 거뒀으나 이내 바텀과 미드에서 연달아 킬을 내주며 경기의 흐름을 한국에 내주었다. 한번 기세를 잡은 한국은 한왕호 선수의 탈리아가 전 맵을 종횡무진 누비며 각 라인을 모두 풀어주는 등 깔끔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1세트 경기

이후 한국 팀은 13분 만에 스코어를 20:1로 벌리며 분당 1킬 이상을 기록하는 등 사우디의 전 라인을 모두 압도해 일찌감치 경기의 승기를 잡아나갔으며, 화면을 돌리면 킬을 기록하는 빠른 속도로, 17분 만에 넥서스를 파괴해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한국 대표팀의 힘의 느껴진 압도적인 승리였다.

2세트 벤픽

2세트 역시 양상은 비슷했다. 한국 대표팀은 'LOL 월드 챔피언십 SK텔레콤 T1 우승 스킨'을 보유한 잭스,리신,신드라, 진,자이라 등 이른바 SKT 스킨 조합을 꺼내들었으며, 사우디는 나르, 렉사이, 리븐, 카이사, 탐켄치로 팀을 구성했다.

한국은 경기 시작 4분 만에 거침없는 초반 타워 다이브로 사우디의 카이사를 2번이나 잡아내 바텀 라인전을 붕괴시켰으며, 전라인에서 킬을 기록하며 경기의 흐름을 가져왔다. 이에 사우디의 정글러 아즈와드 선수의 렉사이가 연달아 한왕호 선수를 잡아내며 분전했고, 미드라이너 피어 선수가 이상혁 선수의 신드라에게 솔킬을 따내는 등 무리하게 진입하는 한국의 공세를 막아내는 저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2세트 딜량

하지만 이미 차이는 너무 크게 벌어저 사우디는 전 라인 압박을 당하며, 한국 팀과 차이를 좁히지 못했고, 미드를 압박하던 한국 대표팀의 공세에 반격을 가했지만, 이내 4명의 챔피언이 사망하며, 그대로 넥서스가 파괴되었다. 최종 스코어 2:0 한국 팀의 빠른 승리였다.

4강전 승리를 거두며, 결승에 먼저 안착한 LOL 한국 대표팀은 대만과 중국전 승자와 오는 29일 오후 3시 아시안게임 e스포츠 LOL 종목 최초의 금메달을 놓고 대결을 벌이게 된다.

: 국가대표 LOL 아시안게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