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6억 6천만 명이 즐기는 크로스파이어의 e스포츠 리그 'CFS 2018' 세부일정 공개

조영준

스마일게이트 엔터테인먼트(대표 장인아)는 자사에서 서비스 중인 FPS 온라인게임 크로스파이어의 e스포츠 리그 최강을 가리는 'CFS 2018 그랜드 파이널'의 세부계획을 금일(4일) 발표하며, 개최지로 중국의 타이창과 난징을 선정했다고 전했다.

올해로 7회를 맞는 'CFS 2018 그랜드 파이널'은 6억 6천만 명의 게이머를 기반으로 800만 동시접속자를 보유한 FPS 게임 크로스파이어를 기반으로 진행되는 국가 대항전으로, 전년도 CFS 2017 그랜드 파이널은 누적 시청 3800만명을 기록한 바 있다.

이번 'CFS 2018 그랜드 파이널'은 오는 12월 4일부터 6일까지 중국 타이창 VSPN스튜디오에서 예선전과 준결승까지 치른다. 이번 대회에서는 지난해까지 유지했던 12강 체제였던 대회 규모를 16강으로 확대도었으며, 아프리카 대륙에 위치한 이집트 팀이 최초로 참가하는 등 다양한 이슈로 화제에 오르고 있는 중이다.

스마일게이트는 현재 크로스파이어의 지역별 인기 및 프로게임팀들의 실력을 고려해 중국 3팀, 브라질, 베트남, 필리핀 2팀, 북미와 유럽, 이집트, 인도네시아, 러시아, 남미 대표 각 1팀에 참가 자격을 부여했다.

이중 북미와 유럽의 지역 대회 준우승 팀들을 대상으로 와일드카드를 적용, 마지막 1팀이 참가할 예정이다.

준결승까지 한 자리에서 치른 뒤 9일 난징에 위치한 칭아오 체육관에서 대망의 결승전을 치를 예정이다. 이번 대회는 중국의 7연패 달성 여부와 최근 실력이 급성장한 브라질, 필리핀과 베트남 팀들이 최초로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지 관심의 초점이 모이고 있다.

이번 대회의 상금은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스마일게이트는 인게임 아이템으로 CFS 기념 상품들을 판매할 예정이며, 판매 수익금 일부를 '기금'으로 조성, CFS 그랜드 파이널의 상금에 더할 계획이다.

CFS 2018 그랜드 파이널

: 크로스파이어 스마일게이트 CFS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