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VR의 미래를 보다. 코리아VR페스티벌2018 상암에서 성황리 개막

김남규

대형 VR테마파크의 확산과 함께 다시 주목을 받고 있는 VR산업의 미래를 확인할 수 있는 코리아VR페스티벌 행사가 금일(5일) 성대히 막을 올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원장 유해영 직무대행)이 공동 주최하고, 한국가상증강현실산업협회(회장 윤경림)가 이번 행사는 'VR로 체감하라! 4차 산업혁명'이라는 주제로 오는 9일까지 5일간 상암동 누리꿈스퀘어 일대에서 진행된다.

kvrf2018

2016년에 처음 시작된 이 행사는 게임 뿐만 아니라 의료, 군사, 교육 등 다양한 산업분야와 실생활에 접목되는 가상증강현실 최신 기술 및 정보 교류로 많은 관심을 모으고 있으며, 특히 올해는 지난해보다 전시회 및 컨퍼런스의 사전 등록자 수가 작년 대비 2배 이상으로 증가해 VR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다.

kvrf2018

올해 행사에서는 글로벌 리딩 기업의 글로벌ZONE, FPS, 리듬액션, 레이싱 등 VR콘텐츠 중심의 VR게임대전 ZONE, VR부문 기술을 볼 수 있는 VR혁신ZONE, 각 산업분야에 대한 VR, AR 기술의 접목을 볼 수 있는 융합ZONE, VR, AR, MR 어트랙션 미디어 중심의 엔터테인먼트ZONE 등 5개 부문으로 나눠 다양한 기업들이 참가했으며, 올해 처음으로 VR시네마 체험존도 운영돼 하루에 5편씩 3일간 총 15편의 VR콘텐츠가 상영된다.

kvrf2018

특히, 5G로 열띵 경쟁을 펼치고 있는 KT와 SKT가 행사에 참가해 KT는 또봇VR과 태권브이 리얼리티, SKT는 VR스카이다이빙 등을 대중들에게 친숙한 IP를 소재로 한 VR게임을 선보여 시선을 끌었으며, 종합 엔터테인먼트 그룹 CJ E&M은 AR콘텐츠와 4DX VR 등을 선보이고, VR테마파크 운영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스코넥은 인기 VR콘텐츠인 비트세이버의 아케이드 버전을 공개해 주목을 받았다.

kvrf2018

이 외에도 모션디바이스, 상화 등 많은 VR 기업들이 다양한 체감형 어트렉션 기기들을 선보여 이를 체험해보려는 이들로 줄이 길게 늘어섰으며, HMD를 활용한 고소공포 및 공황장애 경감 치료 앱을 선보인 에프앤아이, 선박사고 안전체험 VR 콘텐츠를 선보인 노바테크 등 게임이 아닌 VR콘텐츠를 선보인 기업들도 눈길을 끌었다.

kvrf2018

kvrf2018

지난해까지 별도 행사로 진행됐던 VR게임대전도 이번 행사로 통합됐다. 올해는 헬스 기능성 게임 TOT(디캐릭), 리듬게임 인 투 더 리듬(바른손), 리듬 게임 비트세이버 아케이드(스코넥), 4인 멀티FPS 배틀아레나(스코넥) 등 4종의 게임으로 대회가 진행된다.

kvrf2018

최신 VR/AR 기술 정보를 들을 수 있는 글로벌 기술 컨퍼런스는 폴 마틴 HP CTO, 레이먼드 파오 HTC VR 부문 총괄, 디에고 프리러스키 인텔 스튜디오 디렉터의 기조 강연을 시작으로, 내일까지 삼성전자, KT, SKT, 샤오미, 유니티 등 여러 글로벌 기업들의 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kvrf2018

또한, 12개국 30개 해외 기업과 국내 50개 기업들이 비즈매칭을 진행하는 글로벌 비즈니스 크리에이션 행사가 7일까지 열리며, 일반인과 학생부 중심으로 참신한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VR/AR 그랜드챌린지, 서울산업진흥원과 함께 하는 VR/AR 서울기업입사캠프 등 다양한 행사가 함께 진행된다.

kvrf2018

: vr게임 코리아VR페스티벌 VR어트랙션 VR테마파크 kvrf2018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