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배틀로얄 자존심 대결, 지스타2018 최대 볼거리 예고

김남규

지스타2018 행사에서 전세계적으로 라이벌 구도를 형성하고 있는 배틀로얄 게임들의 자존심 대결이 예고돼 눈길을 끌고 있다.

올해 지스타는 매년 작년 게임대상을 차지한 게임사가 메인 스폰서를 맡았던 관례를 깨고 포트나이트를 앞세운 에픽게임즈가 메인 스폰서를 맡았다. 역대 지스타에서 해외 게임사가 메인 스폰서로 결정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포트나이트 & 배틀그라운드

원래는 작년 게임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한 펍지주식회사의 배틀그라운드가 올해 메인스폰서를 맡을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지만, 올해 말 포트나이트 국내 PC방 정식 서비스를 앞두고 있는 에픽게임즈가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메인스폰서가 에픽게임즈로 최종 결정됐다.

지스타의 메인스폰서는 엄청난 비용부담으로 인해 게임대상을 수상한 회사가 게임업계를 위한 공익 개념으로 맡는 것이 일반적이었지만, 펍지주식회사가 고민하고 있는 사이에 한국 시장 공략을 노리는 에픽게임즈와 글로벌 게임쇼로 위상을 높이고 싶어하는 지스타조직위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져 최종 결정된 것으로 분석된다.

펍지 이미지

작년 게임대상을 차지한 펍지주식회사는 메인 스폰서는 아니지만 작년에 이어 올해도 100부스 규모로 지스타 B2C에 참가해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을 중점적으로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모회사인 블루홀 역시 B2C에 부스를 마련해 자사 게임들을 선보일 예정이며, 배틀그라운드의 국내 퍼블리싱을 담당하고 있는 카카오게임즈도 100부스 규모로 참가해 카카오 배틀그라운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펍지주식회사와 블루홀, 그리고 카카오게임즈까지 합치면 200부스가 넘는 규모가 되므로, 메인 스폰서는 아니더라도 충분히 작년 지스타 못지 않게 배틀그라운드가 주목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포트나이트 1주년


글로벌 대세 게임이자 역대 최초로 지스타 메인스폰서로 참가한 해외 게임사가 된 에픽게임즈의 포트나이트와 e스포츠 장기 계획을 발표하며 재도약을 노리는 배틀그라운드의 자존심 대결이 펼쳐질 지스타2018 행사는 오는 11월 15일 부산 벡스코에서 개막할 예정이다.

: 에픽게임즈 배틀그라운드 포트나이트 펍지주식회사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