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러시아의 'Blackou', 2018 블레이드&소울 월드 챔피언에 올라

조영준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NC))는 자사에서 서비스 중인 온라인게임 블레이드&소울(이하 블소)의 e스포츠 대회 '인텔 블소 토너먼트 2018 월드 챔피언십(이하 '월드 챔피언십')'에서 러시아의 'Blackout'이 우승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번 '월드 챔피언십'은 전 세계 9개 지역(한국, 북미, 유럽, 러시아, 중국, 일본, 대만, 태국, 베트남)의 블소 대표팀이 참가했으며, 지난 15일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진행한 결선에서 러시아의 'Blackout'이 중국의 'Super SDJB'를 4:0으로 꺾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특히, 역대 월드 챔피언십에서 모두 우승을 차지한 한국의 'GC BUSAN RED'가 3위를 기록하는 등의 이변이 벌어져 블소 팬들에게 큰 주목을 받기도 했다.

월드챔피언 십 이외에 현장에서 진행된 다양한 이벤트 매치도 경기장을 뜨겁게 달궜다. 먼저 국내외 대표 선수가 참여해 각 직업별 최강자를 가리는 '글로벌 슈퍼 매치'에서는 사토시 세키모토(일본, 린검사), 아이작 페르난데스 플뤼크(유럽, 암살자), 랏타폰 옹쑤완(태국, 소환사), 보한 짱(중국, 소환사)이 승리했다. 

아울러 여러 지역의 대표 선수가 혼합 팀을 꾸려 진행한 '글로벌 믹스 매치'는 대니얼 킬거(유럽), 엑까싯 코짜런(태국), 오골소프 아르 템(러시아) 팀이 승리해 해외 팀들의 강세를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

아울러 엔씨(NC)가 개발한 비무 AI와 글로벌 대표 선수가 실력을 겨루는 '블소 비무 AI 이벤트 매치'의 경우 공수 균형, 방어형, 공격형 스타일로 학습된 비무 AI가 각각 니콜라스 파킨슨(유럽), 하오란 선(중국), 최성진(한국)과 대결을 펼쳐 1:2 스코어를 기록했다.

한편, 월드 챔피언십 결선 하루 전인 14일(금), 'FEVER FESTIVAL 2018'(이하 피버페스티벌)이 같은 장소(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렸다. 4000여 명의 관람객이 엔씨(NC)의 '즐거움으로 연결된 새로운 세상'이라는 기업 가치를 담은 축제를 즐겼다. 9개 아티스트(승리, 로꼬&그레이, 휘성, 러블리즈, 김연자, UV, 위키미키, 바이브, 신유미)가 무대를 꾸몄다.

인텔 블소 토너먼트 2018 월드 챔피언십

: 월드 인텔 블소 엔씨소프트 토너먼트 챔피언십 2018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