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게임쇼 '지스타 2018', 역대 최대 규모로 중무장..11월15일 개막

조학동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18'이 역대 최대 규모였던 지난해를 능가하는 최대 규모로 치뤄진다.

지스타조직위원회(위원장 강신철, 이하 조직위)는 18일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앤리조트에서 ‘지스타 2018’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오는 11월15일에 개막이 예정된 ‘지스타 2018’의 추진 계획과 참가사 현황을 안내하고 올해 행사의 비전을 공유했다.

gstar2018

먼저 '지스타 2018' 참가신청 현황은 17일(18:00시 기준) 현재 2천8백74부스(BTC관 1천7백73부스, BTB관 1천1백1부스)로, 지난해 최종 2천8백57부스(BTC관 1천6백57부스, BTB관 1천2백부스)를 미세하게 초과하며 역대 최대의 기록을 갱신했다.

gstar2018

BTC관은 메인 스폰서인 에픽게임즈를 비롯해 넷마블, 넥슨, 펍지 등 대형 게임사들이 100부스 이상 신청하며 역대 가장 빠른 시점에 마감되었으며, 현재는 중소형 부스와 이동 동선에 대한 세부 조정이 진행되고 있다. BTB관 또한 이미 참가 의사를 밝힌 해외 공동관들이 의사 결정을 앞두고 있어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그 이상의 성적을 무난하게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 기업 최초로 에픽게임즈가 지스타 게임쇼의 메인 스폰서가 되는 등 글로벌 지향의 게임쇼가 된 것도 이슈다. 트위치가 4년 연속 글로벌 미디어 파트너로 참여하는 가운데, 행사 최초로 페이스북과 구글도 BTC관에 참여했으며 X.D글로벌의 BTC 참가와 함께 홍콩과 대만, 폴란드, 캐나다, 스웨덴, 영국 등 국가들이 공동관 및 사절단 형태로 '지스타' 현장을 방문하는 등 글로벌 게임쇼로 한 걸음 내딛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또 조직위는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추진했던 공식 코스프레 행사를 올해 '코스프레 어워즈'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며, 중소기업 상생을 위해 기존 벡스코 내 VIP룸의 경우 BTC관에 참여하는 중소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만반의 준비흘 해나가고 있다.

gstar2018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장은 “이번 ‘지스타 2018’ BTC관은 조기신청 접수 5일 만에 80%가 소진되고 10일 만에 마감되며 주변의 기대감을 고조시켰으며, BTB관 역시 해외 각 국가에서 공동관 참여가 예정되는 등 국내외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소감을 말했다.

: 글로벌 게임쇼 지스타 조직위 강신철 2018 역대최대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