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한글날 맞아 '넷마블체' 등 무료 서체 배포

조광민

572돌을 맞은 '한글날'을 기념해 넷마블, 배달의민족, 여기어때가 다양한 한글 무료 서체(글꼴)를 배포한다.

넷마블체

먼저 넷마블(대표 권영식, 박성훈)은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자체 제작한 폰트 '넷마블체' 를 무료 배포한다고 8일 밝혔다.

'넷마블체'는 자사의 대표 캐릭터 'ㅋㅋ(크크)' 의 실루엣을 형상화 한 디자인 서체다. 한글 2,350자, 영문(라틴) 94자, 기호활자(약물) 986자를 담았다.

'넷마블체'는 넷마블의 아이덴티티를 반영함과 동시에 인쇄물이나 모니터에서도 높은 가독성을 유지하는 데 중점을 뒀다. 넷마블은 넷마블문화재단과 함께 2019년 초 시판될 어깨동무문고 그림책 및 전시회에 '넷마블체'를 적용할 예정이며, 게임아카데미, 게임소통교육교재 제작 등에도 적극적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넷마블 전사디자인팀 이창환 브랜드 디자이너는 "넷마블체는 기업 정체성을 고객들에게 친근하게 전달하고자 문화적 소통 도구로서 개발됐다"며 "한글날을 맞아 사회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무료 배포를 결정했다. 많은 분에게 사랑받는 서체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체'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무료로 다운로드 받아 사용할 수 있다. 단, 글꼴 자체를 변형하거나 유료로 판매하는 행위는 금지한다.

한나체 에어

다음으로,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한글날을 맞이해 새로운 무료 서체 '한나체 Air(이하 한나체 에어)'를 선보인다. '한나체 에어'는 9일 한글날부터 누구나 자유롭게 내려받아 사용할 수 있도록 무료로 배포된다. '한나체 Air' 출시에 이어 오는 10월 말에는 한나체의 또 다른 가족 서체 '한나체 Pro'도 출시할 예정이다.

9일부터 배포되는 '한나체 에어'는 2012년에 출시된 '배달의민족 한나체'의 가족 서체이다. 기존 한나체가 굵고 힘찬 느낌으로 제목에 쓰기 좋았다면, 새로 등장한 한나체 에어는 보다 가볍고 산뜻한 느낌으로 본문에 어울린다. 글의 내용이 많아 글자 크기가 작아져도 읽기가 편하다.

'한나체 에어'는 배달의민족이 내놓은 여섯 번째 무료 서체다. 배달의 민족은 2012년 첫 번째 무료 서체 '한나체'를 시작으로 2014년 '주아체', 2015년 '도현체', 2016년 '연성체', 2017년 '기랑해랑체'를 발표한 바 있다.

배달의민족에서 자체 제작하는 서체 시리즈는 누구나 제약 없이 쓸 수 있다는 장점으로 학생, 직장인 등 일반인뿐만 아니라 출판, 방송, 광고업계에서도 널리 애용하고 있으며, 음식업 자영업자도 업소 홍보에 활용하고 있다. 배달의민족 서체들의 누적 다운로드 수는 현재까지 1백만 건이 넘는다.

우아한형제들 크리에이티브 총괄 한명수 이사는 "기존의 배달의민족 서체들은 개성있고 투박한 느낌이 강해 책 제목, 광고 카피, 옥외 광고 등에 많이 쓰였는데, 한나체 에어는 가볍고 살랑이는 느낌 때문에 에세이나 시, 일기처럼 담담하게 생각을 담는 글에 잘 어울린다"며, "나이, 직업을 불문하고 많은 분이 함께 쓰며 한글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잘난체

종합숙박 앱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대표 심명섭)도 한글날을 하루 앞두고, 첫 전용서체인 '잘난체'를 출시했다.

잘난체는 여기어때 BI(브랜드아이덴티티)를 모티브로 제작한 서체다. 한글 2,350자, 영문(라틴) 94자, 기호활자(약물) 986자로 구성했다. 여기어때 캐릭터인 콩이의 딩벳(폰트 아이콘) 10종도 함께 공개한다.

서체 모음에는 여기어때 BI의 특징인 둥근 시작과 각진 맺음을 녹여냈다. 'ㅅ, ㅈ, ㅊ'과 같이 두 획이 교차하는 자음은 뛰는 사람의 형상을 표현했다. 여기어때가 추구하는 '젊음'과 '위트'를 반영한 것. 동시에 네모꼴의 꽉 찬 모듈을 적용해 BI가 주는 안정적인 느낌도 담아냈다.

여기어때는 잘난체를 개인과 기업을 포함한 모든 사용자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인쇄물, 광고물, 온라인 등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 가능하다. 다만 글꼴을 유료로 판매하거나 임의 수정, 개작은 허가하지 않았다. 잘난체는 전용 웹 페이지를 통해 직접 사용해보고,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심명섭 위드이노베이션 대표는 "여기어때가 가진 독특한 아이덴티티를 도출하고, 지향하는 이미지를 효과적으로 담기 위해 차별화된 서체를 개발했다”며 “재치있고, 개성있는 목소리를 가치로 삼아 서체를 설계했다"고 밝혔다.

: 넷마블 넷마블체 잘난체 한나체에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