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에픽의 닉 펜워든 "항상 새로운 걸 시도하는 한국 개발자들에 감명 받아"

조영준

에픽게임즈코리아(대표 박성철)는 금일(11일) 자사의 사옥에서 에픽게임즈의 '언리얼엔진'의 핵심 개발자인 '닉 펜워든'을 초청해 미디어 인터뷰를 진행했다.

'닉 펜워든'은 에픽게임즈의 창업자인 팀 스위니 대표와 함께 언리얼 엔진 개발에 있어 가장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는 디렉터로, 이번 인터뷰를 통해 한국 방문 기간에 느낀 점과 향후 에픽게임즈의 행보에 대해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에픽게임즈 닉 펜워든

다음은 현장에서 진행된 인터뷰 전문이다.

Q: 포트나이트는 크로스 플랫폼으로 제공된다. 이를 위해 어떤 노력을 했나?
A: 포트나이트는 PC, 콘솔 모바일 모든 플랫폼에서 같은 플레이를 지원한다. 콘솔에서 플레이하는 게이머나 모바일 게이머 모두 같은 것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을 많이 했다. 사실 이는 큰 도전으로 여러 플랫폼에 하나의 기능을 가지고, 다른 랜더링을 보여 주는 등 최적화에 신경을 많이 썼다. . 이러한 기능은 포트나이트를 위해 넣었지만, 향후 언리얼엔진을 사용하는 다른 모든 이들이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Q: 언리얼엔진을 통해 개발 중인 한국 게임이 많은데?
A: 한국은 모바일에서 AAA급 게임을 만드는 것을 주도하고 있다. 한국 지사에 모바일 개발팀을 두개 낸 것도 이러한 이유 중 하나다. 또다른 MMORPG를 주로 개발하는 중인데, 그것을 위해 랜드스케이프 기능을 한국에서 만들었다. 이는 한국 개발사들의 피드백을 통해 개발된 것이다.

Q: 일본 유수의 IP가 언리얼엔진으로 개발된 이유는?
A: 첫번째는 언리얼엔진이 지원하는 기능이 많기 때문에 기본적인 기능은 구현하고 나머지 유니크한 스타일을 구현하는 등 선택과 집중을 할 수 있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아울러 언리얼엔진의 가장 큰 장점으로 꼽히는 툴 기능이 있기 때문에 아티스트들이 원하는 작업을 할 수 있다. 철권 같은 그래픽을 만들 수 있고, 이는 드퀘도 마찬가지다.

Q: 언리얼엔진에서 최근 집중하고 있는 기술은?
A: 엔비디아와 협력해서 여러 데모를 만들면서 새로운 기술을 선보이려 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하는 중이다. 특히, 사실적인 캐릭터를 표현하는 것에 집중하고 있는데, 헬블레이드: 세누아의 희생 등의 작품이 그 예다. 사람을 사실적으로 표현하는 랜더링에 집중하고 있다. 또 다른 분야는 버추얼 프로덕션으로, 이는 영화 쪽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다. 리얼타임으로 CG를 개발하고 변경할 수 있어 감독이 직접 작품의 CG 표현을 실시간으로 바꾸면서 확인 수 있는 기능이기도 하다.

Q: 머신러닝, AI, 블록체인 등의 기술 지원 계획이 있나?
A: 에픽은 항상 새로운 기술을 언리얼엔진에 어떻게 도입해서 도움을 줄지 노력하고 있다. 내부에서 관심있게 보는 것이 머신러닝인데, 애니메이션이나 콘텐츠를 만드는 것에 도움이 될지 노력 중이다.

Q: 마켓 수익비율을 변경했다 반응은 어땠나?
A: 굉장히 긍정적이었다. 콘텐츠 개발자들이 더 많은 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사용자가 늘면서 콘텐츠도 증가했다

Q: 언리얼엔진 사용시간 1위가 서울이라고 말했다. 그 이유는 무엇인가?
A: 한국 개발자들은 하이엔드 그래픽에 대한 시도를 좋아하는 것 같다. 좋은 그래픽 퀄리티를 구현하기 위한 솔루션으로 언리얼엔진을 많이 사용하는 것 같다. 또한, 모바일에서 서비스하는 게임을 PC에서도 구현하는 등 다양한 시도도 눈에 띄는 부분이다.

에픽게임즈 간담회

Q: 한국과 해외 개발사의 분위기는 어떻게 다르나?
A: 한국 개발자들은 퀄리티 부분에서 좋게 만들면서도 게이머들이 받아들이는 경험을 중요하는데, 굉장히 많은 시도를 하는 것에 감명을 받았다.

Q: 포트나이트 개발 및 업데이트에 한국 개발자가 어떤 역할을 했나?
A: 포트나이트 개발에서 한국에서 전담한 것은 엔진 개발 쪽이었다. 특히, IOS나 안드로이드 같은 모바일 플랫폼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중이다. 실제로 모바일 언리얼엔진에서 개발팀의 40%가 한국에 있다. 그만큼 한국에서 모바일개발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Q: 한 대학강연에서 쉬는 시간 혼자서 코딩을 하는 팀 스위니 대표가 화제가 됐었다. 다른 개발팀도 그런 식으로 휴식을 하나?
A: 팀 스위니 대표는 새로운 시도를 하는 것을 여전히 좋아한다. 새로운 시도에 대해 먼저 프로젝트를 진행해보고 엔진 개발팀에 전달하는데, 항상 몇 년 후를 보고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에픽 엔지니어 모두 열정을 가지고 있긴 한데, 개인적인 취미로 코딩을 하는지는 잘 모르겠다.(웃음)

Q: 한국 개발자들에게 한마디
A: 한국의 열정적인 개발자들이 AAA 급 게임을 만드는데 매우 흥미롭게 보고 있다. 다음은 어떤것을 만들어 낼지, 어떤 크로스플레이를 지원할지 기대하고 있다

: 언리얼엔진 에픽게임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