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서머너즈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8강전 종료..'최강의 4인' 결정

조학동

컴투스(대표 송병준)의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 2018(이하 SWC2018)’의 월드 결선에서, 각 대륙의 대표를 물리치고 올라온 최강의 4인이 결정됐다.

13일 오전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OGN e-스타디움에서 진행된 월드결선 8강전에서, 한국의 빛대 선수와 일본의 마츠 선수, 홍콩의 라마 선수, 그리고 프랑스의 쉔 선수가 각각 상대를 완파하고 4강전에 합류했다. 4강전 대진표는 빛대 선수와 마츠 선수, 그리고 라마 선수와 쉔 선수로 좁혀졌다.

서머너즈워

먼저 한국 지역 예선 1위로 올라온 빛대와 유럽컵 1위로 올라온 디지피의 8강전 1경기는 빛대 선수의 진땀승 승리로 마무리됐다.

1세트에서 디지피 선수의 '불 피닉스' 폭주로 인해 기선을 제압당한 빛대 선수는 2세트 마저 '물 웅묘무사'의 동귀어진으로 탈락 위기까지 몰렸으나, '불 피닉스'의 체력회복 효과와 폭주 발동으로 겨우 승부를 1대1로 돌렸으며 이후 3세트를 '불 발키리' 폭주로 승리를 거둬 가장 먼저 4강전에 안착했다. 디지피 선수가 빛대 선수의 완승에 박수를 보내는 등 두 선수의 명장면에 많은 관람객들이 환호하는 모습을 보였다.

서머너즈워

2경기 일본의 마츠 선수와 한국의 이태원프리덤 선수의 한일전 대결은 일본 마츠 선수의 압승으로 끝났다. 마츠 선수는 '빛 팔라딘' 도발을 활용해 이태원프리덤 선수를 괴롭히며 1세트를 따냈고, 2세트 또한 이태원프리덤 선수의 '물 옹묘무사'를 압살하며 승기를 잡아 승리를 거뒀다. 물 옹묘무사 몬스터가 사라질 때, 이태원프리덤 선수가 얼마나 많은 준비를 했는지 아는 중계진들사이에서 탄식이 섞여 나오기도 했다.

페루의 드림즈조셰프와 막강한 우승후보로 꼽혀온 홍콩의 라마 선수의 대결은 예상대로 라마 선수의 압승으로 끝났다. 라마 선수는 몬스터, 전략, 운 모든 면에서 드림즈조셰프 선수를 압도했고, 야금야금 몬스터 체력을 갉아먹으며 승리를 거뒀다.

또 마지막 4경기는 캐나다의 타이거 선수와 프랑스의 쉔 선수의 대결로 좁혀졌는데, 쉔 선수가 1경기를 내준 후 연이어 2경기를 잡아내며 4강전에 합류했다.

서머너즈워

이렇게 승리한 4명의 선수는 4강전 대진표를 완성했으며, 오후 3시30분부터 5판3선승으로 4강전을 가리게 된다. 전세계 챔피언이 될 경우 3만 달러의 상금을 받게 되며, 2등은 1만 달러, 공동 3위는 5천달러의 상금을 받게 된다.

한편, 이날 경기장은 대회를 관람하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모인 ‘서머너즈 워’ 팬들로 장사진을 이뤘으며, 코스플레이어 행사, AR포토존, 추첨행사 등으로 '서머너즈워' 게이머 축제로 거듭나는 모습을 보였다.

: 월드 컴투스 아레나 서머너즈워 2018 SWC 이태원프리덤 빛대 월드결선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