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4강 승리한 인빅터스 게이밍, 결승전 상대로 프나틱 예상

조영준

금일(27일) 광주여대 유니버시아드 체육관에서 개최된 '2018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2018 롤드컵) 4강전에서 가장 먼저 결승에 진출한 팀은 중국 LPL의 마지막 희망 인빅터스 게이밍(Invictus Gaming / 이하 IG)였다.

승승패패승이라는 극적인 결과로 한국 LCK 1위 KT 롤스터를 꺾고 4강에 진출한 IG와 중국 LPL 최강팀 RNG를 격파하는 대이변을 일으킨 G2 게이밍의 대전이 펼쳐진 이번 4강전에서 IG는 최종스코어 3:0으로 승리하며 가장 먼저 결승전에 이름을 올렸다.

이날 승리를 차지한 IG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3:0으로 너무 쉽게 이겨서 얼떨떨 하다는 소감과 함께 꼭 우승을 차지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IG 롤드컵 4강 승자 인터뷰

다음은 현장에서 진행된 인터뷰 전문이다.

Q: 승리 소감을 듣고 싶다.
A: '더 샤이' 강승록 선수- 3:0으로 쉽게 승리해 기분이 좋다.
'듀크' 이호성 선수- 오늘 구경만 했지만, 선수들 중 가장 기쁜 것 같다.
'닝' 쩐닝 가오 선수- 8강떄 보다 긴장이 덜했다. 오히려 4강기 경기가 쉬웠던 것 같다.
'루키' 송의진 선수- 소감은 결승에서 우승을 하면 말할 것이다. 지금은 삼가겠다.(웃음)
'재키러브' 웬보 유 선수- 승리를 해서 기쁘기는 한데 경기 내내 플레이가 밀려서 아쉽다.
'바오란' 리우이 왕- 3:0이라 특별한 느낌은 없는 것 같다.
원상연 코치- 아직 우승을 차지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오늘 결과에 매우 감사하다
김정수 감독- 인터뷰는 담담하게 하는데 사실 경기가 끝나고 선수들이 매우 기뻐했다. 아직 결승에 오른 것이 실감이 나지 않는다.

Q: 1~2세트 제이스를 꺼내들었다. 원래 준비한 전술인가?
A: (김정수 감독) 사실 제이스가 픽 1순위는 아니었다. 최소 3~4순위에 있는 챔피언인데, ‘더 샤이’ 선수의 챔피언 폭이 워낙 넓어 최종 5세트까지도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픽을 준비한 것 중 하나다.

Q: (더 샤이 선수에게) 3세트 마지막 한타에서 맹활약 했다. 어떤 상황이었나?
A: 사실 한타를 할 때 다른 팀원들이 빼자는 소리가 나왔는데, 주도권을 잡고 있는 상황에서 이후리스크 없이 경기를 마무리 짓고 싶었다. 그래서 한타에 적극적이었는데,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Q: (듀크 선수에게) 두 번째 롤드컵 결승이다. 어떤 기분인가?
A: 2016년 우승을 해봤는데, 이번에도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Q: 이번 롤드컵에서 카이사의 승률이 좋지 않았는데, 3세트에서 꺼내든 이유는 무엇인가?
A: (원상연 코치) 보통 상대의 1~2픽을 보고 결정한다. 감독님과 함께 초반에도 밀리지 않고, 후반에도 밀리지 않는 픽을 고르자 해서 선택하게 됐다.

IG 롤드컵 4강 승자 인터뷰

Q: (루키 선수에게) 르블랑을 빠르게 꺼낸 이유는 무엇인가?
A: 르블랑은 상대인 G2의 ‘퍽즈’ 선수도 잘하고, 나도 잘하는 픽이다. 지금 LOL 메타에 미드에서 르블랑을 압도하는 픽이 없다고 생각하는데, 괜히 상대에게 줘버리면, 귀찮아 질 것 같아서 변수를 없애고, 압박을 주기 위해 빠르게 선택하게 되었다.

Q: C9 프나틱 중 어느 팀과? 맞불길 원하나?
A: (김정수 감독) 개인적으로 두 번 패배한 프나틱보다는 C9을 원하지만, 프나틱이 올라올 것 같아서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내일 경기를 보고 열심히 준비해 좋은 경기 펼치겠다.

: LOL 롤드컵 IG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