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에픽게임즈, “포트나이트의 치트, 핵프로그램 철저히 잡아낼 것”

조영준

에픽게임즈는 금일(1일) 서울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서 ‘에픽게임즈 지스타 2018’ 프리뷰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에픽게임즈가 오는 11월 15일~18일 4일 간 부산 벡스코에서 진행되는 지스타 2018의 메인 스폰서를 맡은 이유와 현장에서 진행할 다양한 콘텐츠와 이벤트가 공개되었으며, 포트나이트의 정식 서비스를 맡아 PC방 사업자에 대한 혜택이 발표되는 등 향후 행보에 대해 엿볼 수 있었다.

발표가 끝난 이후에는 에픽게임즈 코리아의 박성철 대표와 이원세 팀장, 윤희욱 팀장, 김준형 매니저 등 에픽게임즈 코리아의 주요 인사가 무대에 올라 미디어와 함께 하는 질의응답 시간이 진행됐다.

다음은 현장에서 진행된 질의응답 전문이다.

(왼쪽부터) 이원세 팀장, 윤희욱 팀장, 박성철 대표, 김준형 매니

Q: PC방 서비스가 머신벤 정책 때문에 미뤄졌다고 들었다. 어떤 방식으로 해결한 것인가?
A: PC방의 경우 머신벤을 하게 되면 서비스 자체가 어려워진다. 때문에 치팅이나 핵 프로그램을 실행할 경우 실제 아이디를 기준으로 선행 벤을 하게 되며, 예외는 모두 머신벤이 적용되는 두 가지 방식을 모두 사용하여 완벽하게 불법 프로그램을 막을 예정이다.

Q: 포트나이트의 목표 순위는 어떻게 되나?
A: 기대하는 순위는 높다.(웃음) 하지만 게임의 평가는 게이머들의 판단에 맡길 예정이다. 아울러 짧게 서비스하는 것이 아닌 장기 서비스가 목표이기 때문에 당장의 성과에 일희일비 하지 않겠다.

Q: 최소 118일 무료 서비스라고 했다. 구체적인 설명 부탁한다.
A: 11월 8일 런칭이니 외우기 쉽게 118일 무료 서비스를 한다고 한 것이다. 약 4달 동안 PC방 사업자 분들에게 과금을 안 하겠다는 약속을 드리는 것인데, 그 기간이 늘어날 수도 있다.

Q: 모바일에서도 PC방 서비스가 적용될 수 있나?
A: PC방 혜택은 PC방에서만 적용된다. 모바일의 경우 모든 게이머들에게 한국 게이머들에게 한국 특전 및 복귀 혜택이 주어지며, 콘솔 PC 모두 동일하게 적용된다.

Q: 포트나이트의 PC방 사양은 어떻게 되는가?
A: 포트나이트는 최적화가 매우 잘 되어있는 게임이다. 라이엇게임즈의 LOL이 돌아가는 PC에서는 무리없이 작동되며, GTS 680~690에서도 즐겨 봤을 정도다.

포트나이트

Q: 지스타 온라인 중계는 어떻게 진행되나?
A: 지스타의 모든 이벤트는 포트나이트 제휴의 유튜브, 트위치 방송에서 중계되며, 온게임넷에서도 특별 페이지를 통해 제공될 예정이다.

Q: 굉장히 많은 이벤트를 진행한다. 100부스 규모의 부스가 부족하지는 않겠나?
A: 100부스를 일일이 눈금으로 설계해서 적용시켰다. 여기에 메인 스폰서 십의 20부스 정도의 휴계 공간이 따로 있어서 실질적으로 120 부스의 규모라고 할 수 있다.

Q: 많은 관람객들이 몰릴 거 같은데, 대책은?
A: 동선 최적화를 통해서 지스타 현장에서 최 힐링 카페나 부스 사이의 통로 등 죽은 공간을 쵣한 이용해 주변에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노력.

Q: 세이브더 월드 콘텐츠도 공개될 예정인가?
A: 일부 존에서는 공개될 예정이다. 배틀로얄과 세이브 더 월드를 함께 즐길 수 있도록.

Q: 포트나이트가 북미, 유럽에서는 흥행했지만, 한국 시장에서 주춤한 이유는 무엇이라 생각하나??
A: 여러가지 있다고 생각한다. 외국에서 성공이 한국으로 이어지지 않은 이유 중 하나는 PC방에서 머신벤 때문에 자동으로 차단된 것도 있었고, 같은 장르의 게임이 펍지를 통해 나와 시장 선점한 것도 있다. 여기에 이렇다 할 마케팅도 하지 않았다. 현재는 기술 부분은 대부분 해결되었고, 해외 포트나이트 게이머들은 계속 늘어나고 있어 재미 요소는 확실하다고 생각한다. 시중에 나온 어떤 게임보다 더 많은 재미를 줄 수 있다는 확신이 있다. 때문에 한국의 게이머들과 잘 소통을 하는 첫 번째 단계가 지스타라고 생각한다.

Q: 메인 스폰서로 나선다. 거두고 싶은 성과가 있는지?
A: 큰 사고 없이 부스에서 놀다 가셨으면 좋겠다는 것이 첫번쨰다. 여기에 포트나이트를 즐기고, 경쟁하는 것 보다 스트레스 받지 않고, 온가족이 함께 즐기는 놀이문화로 자리잡는 풍토로 나아가는 첫 발걸음이 되었으면 한다.

포트나이트 1주년

Q: 게임회사로서 첫 행보라 했다. 지스타 이후 어떤 계획이 있나?
A: 많은 계획이 있다. 일단은 지스타에 집중하고 있지만, 천 억원 규모의 전세계 e스포츠 리그 등 다양한 방식으로 연계해 나갈지 고민 중이다. 여기에 PC방 이벤트 등 여러가지 준비를 하고 있는데, 지스타가 그 첫 발걸음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 지스타 에픽게임즈 포트나이트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