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XBOX 인디 게임 지원 프로젝트, 1000개 게임 돌파

김남규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사의 인디 게임 지원 프로젝트 ID@Xbox (Independent Developers@Xbox)를 통해 발매된 게임 타이틀 수 1,000개를 달성했다고 금일(6일)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 2012년 ID@Xbox 프로그램을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3천개 이상의 스튜디오에서 근무중인 수천명에 달하는 개발자들이 ID@Xbox를 통해 협업하고 있으며, 전 세계 수백만 게이머들을 위한 Xbox One 및 Windows 10 기반의 게임 개발에 기여하고 있다.

그동안 ID@Xbox 프로그램을 통해 발매된 게임들은 전 세계 67개 국가에서 400만 시간 이상 게임이 플레이됐으며, 10억 달러 이상의 디지털 수익을 기록하고 있다.

특히, MDHR의 ‘컵헤드(Cuphead)’, 풀브라이트(Fullbright)의 ‘타코마(Tacoma), 플레이데드(Playdead)의 인사이드(INSIDE), 처클피쉬(Chucklefish)의 ‘스타듀 밸리(Stardew Valley)’, 멧 메익스 게임즈(Matt Makes Games)의 ‘셀레스트(Celest)’, 더 베헤모스(The Behemoth)의 ‘핏 피플(Pit People)’ 등이 놀라운 성적을 거뒀으며, 올해에도 팀 17(Team17)의 ‘오버쿡드 2(Overcooked 2), 다크스타(Dark Star)의 ‘시너:새크리파이스 포 리뎀션(Sinner: Sacrifice for Redemption), 필섹 트립 스튜디오(Pixel Trip Studio)의 ‘더 비디오 키드(The Videokid) 등이 성공 사례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또한, 슬로우 브로스(Slow Bros)의 ‘할로드 할리벗(Harold Halibut)’, 카피바라 게임스(Capybara Games)의 ‘빌로우(Below)’, 오로라 44(Aurora 44)의 ‘애센(Ashen)’, 펄어비스(Pearl Abyss)의 ‘검은사막(Black Desert)’, 쉐드웍스(Shedworks)의 ‘세이블(Sable)’ 등도 ID@Xbox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5년간 다양한 장르를 넘나드는 획기적이고 생각하지 못했던 많은 게임들을 발매해오는 것을 지켜봐 왔다. 또한 ID@Xbox를 통해 유의미한 방향으로 개발자들이 자신들의 이야기를 공유할 수 있는 공간을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누구나 게임을 만들 수 있도록 Xbox One과 윈도우10 기반의 플랫폼을 구성해 인디 게임의 확산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마이크로소프트는 지속적으로 이런 성장 모멘텀을 길러나가고, 게이머들에게 더 좋은 게임타이틀 출시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컵헤드 스크린샷

: XBOX 인디게임 마이크로스프트 ID@XBOX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