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엔씨의 신작 '아이온2', '리니지M' 잡을 최대 기대작으로 급부상

조학동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NC))의 신작 '아이온2'가 최대 기대작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아이온2'는 기존에 '아이온 템페스트'로 알려졌었던 게임으로, 8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진행된 엔씨(NC)의 신작 발표회 ‘2018 엔씨 디렉터스 컷(DIRECTOR’S CUT)’ 행사의 대표작 중 하나로 소개됐다.

최근 엔씨(NC) 내부에서 높은 평가를 받으며 PC용으로 개발중인 '아이온' 차기작을 제치고 '아이온2'의 정식 명칭을 부여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며, 김택진 대표는 행사장에서 "새로운 세력에 대한 침략과 사수, 그리고 모험 등 우리는 이제 모바일에서 '아이온'의 꿈을 다시 그려보고자 한다."며 '아이온2'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아이온2


['아이온2', '아이온'이 약속했던 새로운 미래를 계승하다]

'아이온2'는 '아이온'의 기본 컨셉이었던 천족과 마족 전쟁으로부터 900년 전의 세계를 배경으로 하며, 시공을 통해 다른 서버로 넘어가는 월드 시공의 균열, 자유로운 활강 등 입체적인 전투가 특징이다.

이태하 '아이온2' 총괄 디렉터는 "8년 전에 PC용 '아이온'의 미래에 대해 발표했었는데, 그때 미처 구현하지 못했던 콘텐츠들을 이번 '아이온2'에 모두 표현했다."며 "'아이온2'는 수많은 데바들이 꿈꿔온 새로운 '아이온'이며, 진화의 결정체가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태하 디렉터에 따르면 이번 '아이온2'는 전작과 같이 천족과 마족이 사투를 벌이는 것이 아니라, 이계의 침공으로 더욱 독보적인 스케일의 전투가 이어진다고 한다. 이태하 디렉터는 기존의 강점이었던 공중전을 비롯하여 시간과 공간, 속도 등 모든 기술적 제약없이 자유롭게 활강하는 느낌은 게이머들에게 확실한 차별화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아이온2


[대규모 RVR은 그대로.. 압도적인 스케일 표현]

'아이온2'에는 작동하는 거신병, 움직이는 거대한 공중 신전, 그리고 수중까지 확대된 월드 등 기존의 모바일 게임이 표현했던 규모를 아득히 뛰어넘는 월드가 구현될 예정이다.

이 모든 세계는 개량된 언리얼4 엔진을 통해 최고의 그래픽으로 구현될 예정이며, 특히 엔씨소프트 내부 시연에서 '아이온2'는 서버 내에서 1천명 대 1천명의 대결을 목표로 하고, 임원진 보고 때 이미 300명 대 300명의 전투 시연이 완벽하게 완료되었다고 한다.

이처럼 기존의 게임들을 압도하는 그래픽과 '아이온'의 핵심 전투 콘텐츠였던 RVR이 모바일에서도 그대로 구현됨에 따라 오는 2019년에 '아이온2'가 출시되면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은 또 한 번 큰 격변기를 맞게될 가능성이 높다.


[멀티 플랫폼 게임 되나.. 엔씨 내부 검토중]

또 하나 '아이온2'에 주목할만한 점은 바로 엔씨소프트의 '멀티 플랫폼' 전략이다. 엔씨 심승보 전무는 디렉터스 컷 행사장에서 "오늘 발표된 게임들은 전부 '멀티 플랫폼'을 고려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즉, PC나 모바일, 기타 콘솔들에 이르기 까지 통합 서버로 즐길 수 있는 방식으로 개발되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 것이다.

실제로 엔씨(NC) 관계자에 따르면 '아이온2'도 이같은 멀티 플랫폼으로의 개발이 진행되고 있으며, 특히 RVR(다대다전투)을 전용 컨셉으로 가진 게임인 만큼 멀티 플랫폼에 대한 강점을 더 크게 가져갈 수 있을 전망이다.

한 업계의 관계자는 "전작 '아이온'이 보여줬던 실렉테라 회랑에서 펼쳐진 전투, 어비스 요새전, 안개갈기/검은 발톱 부탁에서 열린 필드 파티 전투 등 최고의 필드쟁 게임성이 '아이온2'에도 그대로 재현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리니지2M'이나 '블레이드&소울'의 차기작 시리즈들도 기세등등하지만 고퀄리티로 개발되고 있는 '아이온2'에 대한 업계의 관심도 각별해지고 있다."라고 진단했다.

: 아이온 엔씨소프트 템페스트 김택진 아이온2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