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네오위즈 3분기 매출 492억. 연말 시장 포트나이트 성장 기대

김남규

네오위즈(대표 문지수)는 매출액 492억 원, 영업이익 30억 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 1% 감소했으며, 당기순이익은 14억 원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 했다고 금일(9일) 밝혔다.

이번 3분기부터 모바일 게임 아이템 매출 인식 기준이 변경됨에 따라 모바일 게임 매출 27억 원, 영업이익 26억 원이 다음 분기로 이연됐다.

해외 매출은 252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5% 증가했다. 브라운더스트가 순항 중인 일본에 이어 동남아 6개국과 대만 시장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어 전년 대비 매출이 늘어났으나, 블레스의 스팀 진출 초기 성과가 반영되었던 전 분기보다는 줄어들었다.

블레스는 스팀에 10월 23일 정식 서비스를 시작해 레벨 확장 및 빠른 콘텐츠 업데이트로 이용자들의 만족도를 올리기 위해 노력 중이며, 콘솔 게임 블레스 언리쉬드도 반다이 남코 아메리카와 손잡고 북미, 유럽 시장을 겨냥, 내년 출시할 계획이다.

일본 자회사 게임온은 검은사막, 붉은보석 등 주요 타이틀이 선전하며 매출이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국내 매출은 24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 감소했다. 기존 온라인 게임들의 매출 하락과 모바일 보드게임 매출 이연으로 국내 매출이 감소했으나, 보드게임의 성장세는 지속되고 있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포트나이트의 국내 PC방 서비스가 11월 8일부터 시작됨에 따라 개발사와 협력해 PC방 서비스 이용자 확대에 주력할 방침이다.

문지수 네오위즈 대표는 “’브라운더스트’의 아시아 시장 확대, ‘블레스’ 스팀 정식 출시 등 자체 IP들의 글로벌 성과 창출을 위한 다양한 시도가 이루어졌다”며, “이를 토대로 서비스 역량을 축적해 개별 게임의 성과를 높이고 자체 IP 강화를 위해 정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네오위즈ci

: 네오위즈 실적발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