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넷마블, 지스타2018 부스 체험형 이벤트로 꾸며..신작 4종 공개

조학동

넷마블(대표 권영식)이 오는 15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국내 최대게임쇼 '지스타2018'에 자사의 대작 모바일 게임 4종의 체험부스를 마련하고, 다양한 참여형 이벤트로 관람객을 맞이한다.

넷마블은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 ‘세븐나이츠2’, ‘A3:STILL ALIVE’ 등을 플레이할 수 있는 260여 대의 시연대를 마련하고, 참관객들이 직접 오픈형 무대로 오르는 참여형 이벤트를 다수 마련했다.

넷마블 지스타2018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지스타2018서 先공개…모델 문가비도 초청>>

넷마블은 12월 6일 국내 정식 출시를 앞둔 하반기 최고 기대작인 '블레이드 & 소울 레볼루션'을 이번 지스타2018에서 미리 체험해볼 수 있도록 한다.

이 게임은 언리얼엔진4로 제작된 최고 수준의 Full 3D 그래픽을 바탕으로 고퀄리티 시네마틱 연출과 메인 시나리오에 충실한 스토리, 경공 시스템, 대전 게임급 전투액션 등 원작 감성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이에 더해 세력간 경쟁을 기반으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대규모 오픈 필드 세력전’, 계층을 기반으로 갈등, 협동, 경쟁이 발생하는 ‘커뮤니티’ 등을 통해 차별화된 재미를 제공한다.

특히 이번 지스타에서 처음 공개되는 '비무'는 원작의 핵심 PvP(Player vs Player, 이용자 간 대전)콘텐츠로, 인기 BJ와 참관객이 팀을 이뤄 2:2 대전을 진행하며, 대전 게임을 방불케 하는 무빙 액션의 진수를 보여준다.

또한, 이 게임의 인기 캐릭터 '진서연'과 '비월'의 코스프레 퍼포먼스가 펼쳐지며, 11월 17일(토)에는 광고모델로 발탁된 문가비가 부스를 방문해 참관객들과 게임을 하고, 퀴즈를 풀며 현장 분위기를 고조시킬 예정이다.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마이, 아테나, 쿄 등 실물 캐릭터 총출동>>

일본 출시 5일 만에 구글, 애플 앱스토어 최고매출 7위에 진입해 큰 관심을 모았던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이하, KOF 올스타)'도 국내 출시를 앞두고 지스타 출품작에 이름을 올렸다.

이 게임은 일본 SNK에서 개발한 동명의 대전 액션 게임 IP를 바탕으로 한 모바일 액션 RPG(역할수행게임)로, ‘KOF 94’부터 ‘KOF XIV’에 이르기까지 원작의 정식 넘버링 기준, 시리즈의 모든 캐릭터가 출동하는 최초의 모바일 게임이다.

지스타 시연대에서 전체 100명 이상의 캐릭터 중 30개의 캐릭터, 10개의 팀을 직접 플레이를 통해 체험할 수 있으며, 단 5분 만에 원작과 동일한 필살기, 콤보 플레이 등 이 게임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G스타 모드'를 경험할 수 있다. 넷마블은 오락실게임 순위 차트처럼 참관객들의 'G스타 모드' 플레이 기록을 빠른 순서대로 공개하며, TOP5에 랭크된 이들에게 무대 이벤트 '타임어택 최강자전'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넷마블은 지스타 현장에서 총 9종의 캐릭터 코스프레를 선보이고, 시연빌드를 체험한 이에게는 캐릭터 일러스트로 구성된 희귀 쿠폰북을 증정할 계획이다.

넷마블 지스타2018


<<모바일 MMORPG ‘세븐나이츠2’…게임 캐릭터의 이색 토크쇼 개최>>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세븐나이츠2'는 이번에 3장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이용자들이 많이 기대하는 게임 스토리를 일부 공개한다. 현장에 참여한 관람객들은 시연빌드에서 스토리를 따라 다양한 퀘스트를 수행하며, 이 게임의 특징인 그룹전투와 스토리의 몰입도를 높여주는 시네마틱 연출 등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스토리 모드외에도 '4인 레이드 보스전'을 체험해볼 수 있고, 19종의 캐릭터를 조작해볼 수 있다.

무대 이벤트로는 넷마블이 지스타에서 처음 시도하는'버츄얼 라이브 토크쇼'가 열린다. 버츄얼 라이브 캐릭터는 3D나 2D 캐릭터가 모델링 데이터와 실시간 모션캡쳐, 안면인식 기술을 통해 실시간으로 자연스러운 표정이나 행동이 가능한 기술로, 이번 지스타에서는 '세븐나이츠2'의 히로인 렌이 버츄얼 라이브 캐릭터로 등장해 참관객들과 라이브 토크쇼를 진행한다.

렌은 넷마블 부스에 설치된 대형 스크린을 통해 등장, 본인과 '세븐나이츠2'를 직접 소개하고, 참관객들과 간단한 퀴즈와 미니 게임을 진행하며, 게임 캐릭터와 함께하는 이색적인 토크쇼를 보여줄 예정이다.

이외에도 넷마블은 '4인 레이드'를 무대 이벤트로 진행한다. 레이드에서 승리하면 세인 피규어를 증정해 대결의 재미를 더한다.


<<‘A3:STILL ALIVE’…지스타서 '30인 배틀로얄' 첫 최후의 승자 결정>>

모바일 배틀로얄 MMORPG 'A3:STILL ALIVE'는 넷마블이 지스타에서 최초 공개하는 작품으로, 시연빌드에서는 △최대 30명 이용자들이 평등한 조건에서 최후의 1인을 가리는 ‘30인 배틀로얄' △어둠이 내리면 전지역에서 무차별 프리 PK가 가능한 ‘암흑출몰’ △탱커(방어형 용병), 딜러(공격형 용병), 힐러(회복형 용병) 지원으로 전략적 전투를 경험할 수 있는 ‘용병 시스템’ 체험이 가능하다.

내년 상반기 출시할 이 게임은 지난 2002년 출시해 많은 사랑을 받은 온라인 RPG 'A3' IP를 모바일 MMORPG로 재해석했으며, 전략과 콘트롤로 최후의 1인을 가리는 서바이벌 방식의 ''30인 배틀로얄, 전체 서버 이용자들과 동시간 PK(Player Killing) 등 기존 모바일 MMORPG에서 볼 수 없었던 콘텐츠를 자랑한다. 특히, 원작인 온라인 RPG 'A3'의 히로인 캐릭터 '레디안'도 등장해 게임의 재미를 한층 더 할 예정이다.

지스타 2018 무대 이벤트는 ‘A3:STILL ALIVE’가 모바일 최초로 배틀로얄 MMO 시장을 여는 작품인 만큼, 30인 배틀로얄로 진행한다. 30명 중 최후의 승자로 살아남으면 '소니 헤드폰' 또는 '갤럭시워치'를 증정할 예정이다. 또한, ‘A3:STILL ALIVE’가 지스타에서 처음 공개되는 만큼, 개발진과 미디어 간의 현장 인터뷰도 진행된다.

한편, 이번 지스타 개막일(11월 15일)에는 넷마블 경영진이 게임 시연 도우미로 직접 나선다.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경영진들이 참관객들에게 게임을 소개하고 시연을 도우며, 현장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들을 예정이다.

넷마블 권영식 대표는 “매년 지스타는 단순히 관람하는 이벤트가 아닌, 체험할 수 있는 이벤트로 구성하고 있다”며 “현장을 방문하지 못한 이용자들도 게임쇼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채널에서 생중계함은 물론, 유명 인플루언서들과의 협업을 통해 다채로운 방송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 넷마블 레볼루션 블레이드&소울 세븐나이츠 더킹오브파이터즈올스타 지스타2018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