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지스타 2018] 오거돈 시장 "지스타 부산 영구히 개최할 것"

조광민

부산에서 개최 10주년을 맞은 지스타를 맞아 부산 오거돈 시장이 앞으로의 비전과 게임특화 도시 부산의 계획을 금일(15일) 밝혔다. 오거돈 시장은 지스타 영구 개최와 부산 게임특화단지 조성방안 등을 포함한 게임도시 부산의 비전과 계획을 발표했다.

부산 오거돈 시장

오 시장은 지스타의 개막에 앞서 지스타 프레스센터에 방문해 기자들과 만나는 시간을 가졌다. 오 시장은 지스타 부산개최가 10주년을 맞이했고, 지난 10년간 부산에서 놀라운 발전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부산은 계속 지스타의 유치에 나설 것이라 밝혔으며, 미국이나 독일 등 도 개최도시를 변경하지 않고 고정된 도시에서 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스타 역시 부산이라는 정착된 이미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문화콘텐츠인 게임 산업에서 미래 먹거리를 찾겠다는 강력한 의지도 표명했고, 부산이 세계적인 게임도시로 도약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게임 종합 생태계 구성을 위해 센텀 1지구에 1,000억 의 비용을 투입해 게임 융복합 타운을 건설한다. 게임 융복합 타운에는 e스포츠 경기장, 게임전시 체험관을 비롯한 게임 산업 지원시설과 연구개발 시설, 문화 테마 시설 등이 자리할 예정이다.

센텀 2지구에는 국내외 게임관련 기업을 집적화 게임특화 단지를 구성한다. 게임 제작부터 후속 지원까지 게임 제작의 모든 과정을 지원한다.

아울러 현재 게임 관련 대학교, 특성화 대학 게임 전문인력을 육성할 수 있는 교육 기관을 기반으로, 부산게임아카데미를 전문교육센터로 강화하고 각 학교, 게임기업 등과 연계해 전문 인력 양성 체계를 고도화 한다.

부산 오거돈 시장

그리고 내년에는 부산은 e스포츠의 메카도시로 만들기 위해 80억원을 들여서 e스포츠 전용경기장을 구성한다. 이를 기반으로 아시아권 블리즈컨과 같은 글로벌 게임 대회를 치르겠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또한,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의 개최 등 게임 산업의 기반이 될 수 있는 행사도 진행하고 있다.

오거돈 시장은 “지스타가 독일의 게임스컴과 같은 전시회와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게임산업은 4차 산업을 선도할 수 있는 유망 산업이고, 우리나라가 세계 3~4위의 규모를 자랑하고 있다. 부산에서 구성한 게임산업의 비전과 생태계에 많은 성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 지스타 지스타2018 오거돈 오거돈시장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