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지스타2018 참가한 위메이드, 내년부터 다양한 미르 신작으로 개발력 입증

김남규

지스타2018에 B2B 부스로 참여한 위메이드가 금일(15일) 간담회를 통해 내년까지 미르 IP를 활용한 신작 게임들로 자사의 개발력을 입증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의 발표에 따르면 현재 위메이드는 미르의전설 IP 신작인 미르의 전설4와 미르의 전설2를 모바일로 옮긴 미르M을 자체 개발 중이다. 미르의전설4는 미르 IP를 계승하는 완전 신작으로 최신 트렌드를 따르는 액션 중심의 모바일 MMORPG이며, 미르M은 미르의 전설2를 최신 기술과 그래픽으로 모바일MMORPG로 되살렸다.

또한, 최근 창세기전 안타리아의 전쟁으로 주목받고 있는 조이시티 김태곤 상무도 미르 IP를 활용한 모바일 전략 게임을 개발 중이다.

몇 년간 위메이드의 발목을 잡고 있는 샨다, 킹넷, 전기패업 등 30여건의 미르 IP 관련 소송들도 지속적으로 진행 중이다. 장현국 대표는 자체 추산으로 피해액이 2400억 정도라고 예상하고 있다며, 모든 금액을 받기는 힘들겠지만, 일정 금액 이상은 받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또한, 이카루스M의 내년 1/4분기 일본 진출 등 중국 외 시장에도 꾸준히 도전할 계획이며, 최근 진행 중인 시프트업 차기작에 대한 100억 규모 투자 등 S급 개발사에 대한 공격적인 투자도 계속 진행한다.

이 외에도 내년 주총을 통해 사명을 위메이드 엔터테인먼트에서 위메이드로 변경하고, 새로운 CI에 사용될 폰트를 자체 개발하고, 이를 위메이드 전체 게임에 적용해 회사의 아이덴티티를 강화할 계획이다.

위메이드

다음은 질의응답

Q : 위메이드는 중국 시장 매출 의존도가 매우 높은 편이다. 현재 중국에서는 판호가 전혀 나오지 않은 상황인데, 이에 대한 대비책은?
A : 아직 시장이 매우 불투명한 것은 사실이다. 내년에 출시할 계획인 미르의전설4나 미르M은 판호 문제가 매우 민감할 수 밖에 없다. 하지만, 현지 분위기로는 내년 3월 정도면 어느 정도 해결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

Q : 판호 뿐만 아니라 중국 정부에서 게임을 규제하는 분위기다.
A : 신작 출시가 막히긴 했지만, 이용자가 시장 규모가 줄어든 것은 아니다. 힘든 시기가 지나면 다시 회복되리라 생각한다.

Q : 이카루스M의 일본 진출을 추진중이라고 했는데, 중국 진출 계획은?
A : 협상을 진행 중이다. 판호 이슈가 있는 만큼 현지 파트너사와 공동 개발해서 출시하는 방법을 고려중이다.

Q : 이번 지스타에서 중국 중전열중문화발전 측과 미팅을 가질 것이라 들었다. 어떤 얘기를 나눌 계획인가?
A : 중국 문화부에서 추진 중인 지식재산권 등록관리 플랫폼(IPCI) 관련 기업이다. 문화부 차원에서 불법 IP 콘텐츠를 플랫폼 차원에서 제재 하겠다는게 그들의 목표다. 지난해 추진한 비수권 게임 계약 정책은 성과가 좋지 않았지만, 이번은 중국 정부가 직접 추진하는 것인 만큼 지식재산권 보호 차원에서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Q : 미르의 전설4와 미르M의 차이점은?
A : 미르의 전설4는 미르 IP를 사용했지만 요즘 유행하는 액션MMORPG의 문법을 따른 게임이다. 미르M은 리니지M처럼 원작의 퀄리티를 올린 게임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미르의전설4는 내년 상반기 테스트할 계획이다.

Q : 중국 외 글로벌 시장 진출 계획은?
A : 중국 외 글로벌 시장 진출은 이카루스M 중심이다. 국내에서 많은 피드백을 받아 많은 부분을 수정해서 나갈 계획이다. 특히, 자체적으로 준비중인 블록체인 기술 적용도 준비중이다.

Q : 시프트업의 투자 규모는 어느 정도인가?
A : 아직 확정은 아니지만 100억 정도라고 생각하면 된다. 엄청난 대작 게임을 준비중이라고 들었다.

: 위메이드 지스타2018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