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지스타 2018] 김동건 PD "마비 모바일은 기억 속 마비노기의 느낌을 재현한 작품"

조영준

넥슨은 금일(15일)부터 오는 18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 중인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18서 선보인 자사의 신작 게임 라인업 중 하나인 ‘마비노기 모바일’의 공동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번 인터뷰에서는 넥슨 산하의 데브캣 스튜디오의 김용건 프로듀서와 이진훈 디렉터가 직접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며, 게임의 개발과정과 향후 프로젝트의 방향을 공개해 ‘마비노기 모바일’의 세부 내용을 확인할 수 있었다.

(왼쪽부터) 데브캣 김용건 PD, 이진훈 디렉터

다음은 현장에서 진행된 인터뷰 전문이다.

Q: 원작 마비노기의 핵심 개발자로써 다른 MMORPG와 차별화는 무엇인가?
A: 마비노기의 차별점은 세계 속에서 생활을 한다는 감각 즉 생활감이다. 마비노기는 굉장히 오래된 게임인데, 이러한 생활감이 차별화였고, 오랜 시간 서비스한 원동력이었다.

Q: 모바일로 개발하며 새롭게 만든 콘텐츠는 무엇인가?
A: 의상이 상하의로 나뉘어져 있는 것을 비롯해 모바일 패턴에 맞추어 개발이 되었다는 것이다. 모바일에서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는 장점이 많기 때문에 이를 중점적으로 선보일 수 있을 예정이다.

Q: 마비노기 모바일을 개발하게 된 계기는 무엇인가?
A: 우선 런칭 한지가 오래되었다. 앞으로 마비노기를 계속 서비스하고 싶었고, 10년, 15년 이상 기억되는 상황이 되도록 일신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 새로운 마비노기는 어떤 느낌일까 고민한 끝에 지금의 마비노기 모바일을 만들게 되었다.

넥슨 마비노기 모바일 이미지

Q: 커뮤니티 시스템은 모바일에서 어떻게 구현되어 있나?
A: 예를 들자면 키보드를 올리면 카메라도 함께 올라가서 상황을 보면서 채팅을 치는 시스템이 도입되어 있다. PC 버전과는 달리 모바일에서는 글을 쓰기는 어려운데, 하단에 보면 간단한 감정표현 등 이모티콘을 입력할 수 있다. 아울러 다른 게임에서 도입된 음성 인식의 경우 그다지 매끄럽게 진행되지는 않는 것 같아 아직은 계획이 없다.

Q: 의상마다 능력치 보너스가 달려있다. 역할에 따라 의상을 바꿀 수 있는지?
A: 의상보다는 "어떤 무기를 가지고 있느냐?"에 따라 역할이 바뀌게 된다. 선택에 따른 책임을 지게되는 식인데, 전투 중에 옷이나 의상을 바꿀 수는 없다.

Q: 마비노기 모바일은 원작 마비노기 와는 다른 세계인가?
A: 마비노기라는 세계는 할머니가 들려주신 옛날 이야기라는 테마다. 한 사건을 누가 전래를 하느냐에 따라 각색이 들어가는데, 마비노기 모바일에서는 원작의 사건이 다른 방식으로 구전되는 스타일이라고 생각한다. 원작과 유사한 이야기도 진행이 되지만 조금은 다르게 등장하는 그런 디테일을 찾는 재미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Q: 기존 캐릭터의 변화가 있는가?
A: 마비노기 모바일은 원작과는 조금 다른 평행 세계다. 때문에 캐릭터의 성별이나 의복, 성격이 완전히 달라 질 수 있다.

Q: 원작에서 선보인 염색 시스템도 그대로 도입되나?
A: 시연 버전에서도 보실 수 있지만, 마비노기 모바일에는 같은 옷이라도 다양한 색상의 컬러가 도입되어 있다. 원작 보다 더 많은 부위에 더 많은 컬러를 구현할 수 있다. 앞으로도 어떻게 더 재미있게 이를 구현할 수 있을까 고민하는 중이다.

(왼쪽부터) 데브캣 김용건 PD, 이진훈 디렉터

Q: 모바일에서 생활 콘텐츠를 어떻게 풀어가려 하는지?
A: 게임 속에서 생활한다는 느낌이 중요하다. 생활 콘텐츠라 하면, 자유도나 뭘 해야 될지 모르게 만드는 상황으로 내몰아 버리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때문에 최대한 생활 콘텐츠의 의미를 부여하는데, 노력하고 있다. 이는 테스트를 하면서 게이머들의 반응을 지켜보고, 반영해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

Q: 세로모드를 도입한 이유는 일본 시장을 위한 포석인가?
A: 가장 큰 이유는 채팅 때문이었다. 보다 채팅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장치 중 하나다. 물론 보다 넓은 시야를 제공하는 가로모드도 지원하여, 파티 전투 등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일본 시장 역시 원작 마비노기의 팬이 많기 때문에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Q: 마비노기 원작의 팬들을 위한 콘텐츠는 없는가?
A: 다시 돌아가는 고향의 느낌. 그런 느낌을 구현하고 싶었다. 많은 분들이 알고 있는 기억속에 있는 마비노기를 다시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는 중이다. 여기에 마비를 몰랐던 게이머들도 이 작품을 통해 마비노기에 입문할 수 있는 그런 게임을 만들고자 한다.

Q: 촌장 집에 누워있던 ‘야크’를 다시 볼 수 있는가?
A: 지금은 없어졌는데.. 마비노기 모바일에서 서비스를 할 때 야크가 누워있을지 운동하고 있을지 모르겠다.(웃음)

넥슨 마비노기 모바일 이미지

Q: 게이머들에게 한마디
A: 김동건 프로듀서- 마비노기가 시작된 지 15년이 되었다. 마비노기를 해온 분들이 정말 많은데, 이번에 새로운 작품인 마비노기 모바일을 통해 다시 복귀하셨으면 한다. 더 깊은 추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이진훈 디렉터- 더 재미있고, 놀랄 계획을 준비중이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 데브캣 넥슨 마비노기모바일 지스타2018 김동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