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지스타 2018] 드래곤하운드요? '몬스터헌터월드오브탱크' 같은 게임이죠

조영준

넥슨은 금일(15일)부터 오는 18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 중인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 2018서 자사의 신작 게임 라인업 중 하나인 '드래곤 하운드'의 공동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번 인터뷰에서는 '드래곤하운드'의 개발을 맡은 넥슨의 이현기 프로듀서가 직접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며, 게임의 개발과정과 향후 프로젝트의 방향을 공개해 '드래곤하운드'의 세부 내용을 확인할 수 있었다.

다음은 현장에서 진행된 인터뷰 전문이다.

넥슨 이현기 프로듀서

Q: 게임의 모티브와 테마가 궁금하다.
A: 처음에는 모바일 사이드 스크롤 스타일의 말을 타고 활을 쏘면서 용을 잡는 것이 어떠냐고 제안을 받은 것이 시작이었다. 그러다 보니 로망이 있는 게임을 만들기로 했고, 기화, 함포를 떠올려 개발하다 보니 여기까지 왔다. 이번 지스타 빌드에서는 중화기를 바로 쓰실 수 있는데, 실제 게임에선 중반 이후에나 만나볼 수 있다. 실제로는 말을 타고 활을 쏴서 돼지를 잡는 등 수렵 플레이가 중점이 될 것이다.

넥슨 드래곤하운드

Q: 커뮤니티에서 몬스터헌터와 비교되고 있는데?
A: 몬스터헌터와 비교되는 것이 오히려 영광이다. 그렇게라도 기억해 주시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한다. 물론 차이점도 있는데, 몬스터헌터는 협소한 공간에서 몸을 부대끼면서 싸우는데, 드래곤하운드는 공간이 정말 넓고, 몬스터의 크기도 매우 크다. 아울러 용의 경우 폐, 심장 등의 장기부터 동맥도 존재하며, 어느 부위는 찢어야 하고, 어느 부위는 파괴해야 하는 식이다. 때문에 몬스토를 잡는 방식 자체가 차이가 있다.

Q: 마상으로만 싸우는가?
A: 음..  캐릭터가 '몬스터헌터월드오브탱크' 같은 공격 스타일과 하반신이 말인 켄타우로스 같이 이동한다고 생각하면 된다. 말에서 내리는 일은 없다. 여기에 마을 역시 계속 움직이는 이동형 기지로, 배경으로 쓰이는 것이 아니라 거점이자 말을 키우고, 업그레이드를 하고, 장비를 사는 역할을 동시에 한다.

Q 근접무기도 존재하는지?
A: 들고 다니는 무기가 5종, 중화를 입고 사용하는 무기가 11종 정도 된다. 중검, 중거 같은 근접 스타일도 있기는 한데, 중검의 경우 큰 칼이 발사되어 몬스터 피부를 가를 수 있고, 중거는 전기톱 같은 무기고, 어그로를 끄는 근접형 무기도 있다. 제자리에 서서 싸울 수도 있는데, 그러면 금방 사망할 것이다.

Q: 게임 내 커뮤니티는 어떤 식으로 구성되어 있나?
A: 피티 플레이 위주의 레이드가 중심이다. 굉장히 하드코어 한 것도 있지만, 우선 가벼운 것 위주로 생각하고 있다. '마을 방어전' 같은 경우 마을로 큰 몬스터가 쳐들어 오는데, 대규모 대전이 가능하다. 전투 위주로 플레이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넥슨 이현기 프로듀서

Q: 부위 파괴 같은 몬스터의 신체 파괴는 어떻게 구성되어 있나?
A: 눈알이 어떻게 됐다, 심장이 상했다 등에 따라 상태 효과가 나오게 되는데, 하드코어 한 플레이에서는 매우 핵심적인 부분이다. 용 같은 경우 불을 쏘는데, 목에 화염샘이 있다. 이를 터트리면 불을 못쓰는데, 불을 못쓰면 직접 공격을 하는 등으로 패턴이 바뀌기 때문에 하드코어 한 멀티플레이의 경우 협업이 매우 중요하다. 이번 지스타 시연 버전에 나온 거대한 드래곤이 게임 속 용 중 가장 작은 편이다. 때문에 무기들이 전반적으로 무식하게 크다.

Q: 모바일 플랫폼이 아닌 PC 플랫폼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인가?
A: 처음에 모바일로 시작을 했는데, 용 표현 제약이 너무 심해서 3D로 만들었고, 그러다 보니 언리얼엔진을 쓰게 되고, 이번에는 사양이 딸려서 그냥 PC, 콘솔, 모바일로 다 가보자 했더니 지금은 PC에 집중하고 있다.

Q: 직업별 무기의 구분은 존재하는가?
A: 직업이 따로 없이 다 쓸 수 있다. 다만 캐릭터의 출신에 따라 스킬이 조금 달라진다. 함포 사격은 사격 건물 출신 등에 특화되어 있는 등의 식이다.

넥슨 드래곤하운드

Q: 배경 세계관에 대한 설명
A: 구구절절 설명하면 끝이 없는데, 한마디로 부적이 진짜로 작동하는 세상이다. 생활 부적은 시장에서 살수 있고, 원거리 통신 같은 귀한 부적도 존재하는데 이는 매우 비싼 식이다. 무기도 부적을 붙여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데, 총이나 포탄 같은 화기는 부적을 태우기 때문에 활이나, 창 같은 곳에만 사용된다.

세계관의 경우 하늘에 까만 점이 생겼는데, 그 점이 점점 커지다 용이나 이태 등이 쏟아져 나와 공격을 당하게 되고, 용과 싸우다 보니 말과 무기를 쓰고, 이를 보조하다 보니 움직이는 마을을 만들어 이동하면서 용을 사냥하게 되는 그런 스토리다.

Q: 드래곤하운드의 최종 콘텐츠는 무엇이라고 생각하나?
A: 현재는 우로보로스라는 용을 잡는 것이 엔드 콘텐츠 이다. PvP의 경우는 아직 고려 중이다. 결국은 거대 몬스터를 사냥하는 레이드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이다.

: 넥슨 드래곤하운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