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지스타 2018] 최고의 게임에 최고의 하드웨어. 게임만큼 치열한 하드웨어 불꽃 경쟁

김남규

내년 시장을 겨냥한 대작 게임들의 혈투가 펼쳐지고 있는 지스타2018 행사에서 게이머들을 공략하는 하드웨어 회사들도 치열한 신경전을 펼쳐지고 있다.

지스타에 방문하는 관람객들은 게임을 즐기기 위해 많은 투자를 하는 최고의 고객들인 만큼, 이번 지스타를 통해 자사 제품의 뛰어난 성능을 각인시키겠다는 전략이다.

지스타2018

게임사들이 대형 부스로 참가해 하드웨어 업체들의 부스는 많지 않았지만, 많은 하드웨어 업체들이 대작 게임들의 시연 PC와 모니터, 그리고 이벤트 경품 등 게이밍 하드웨어 협찬을 통해 적극적으로 자사 제품의 뛰어난 성능을 내세우고 있다.

특히 모바일 게임쇼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모바일 게임에 치중된 모습을 보였던 지난 지스타와 달리 배틀그라운드, 포트나이트 등 PC온라인 게임이 많이 등장하면서 화려한 성능을 자랑하는 게이밍 PC와 모니터 등이 관람객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이번 지스타에서 게임 못지 않게 관심을 모으고 있는 것은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정면 대결이다. 삼성전자는 에픽게임즈의 포트나이트 부스에 게이밍 PC 및 게이밍 모니터를 선보였으며, 4종의 신작을 선보인 넷마블 부스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선보인 펍지주식회사 부스를 통해 갤럭시노트9과 갤럭시탭S4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지스타 하드웨어

이에 맞서는 LG전자는 이번 B2C에 직접 대규모 부스로 참여해 올레드TV, 초경량 노트북, 게이밍 모니터 등을 선보였으며, 100여대의 시연PC를 마련한 카카오게임즈 배틀그라운드 부스를 LG 울트라 와이드 모니터로 장식했다. 또한, 다수의 모바일 게임을 선보인 넥슨 부스에서도 최근 출시한 V40, G7을 배치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스타 하드웨어

다른 회사들의 기세도 만만치 않다. AMD는 넥슨이 선보인 PC온라인 게임 아스텔리아와 드래곤 하운드 시연 PC를 통해 라이젠 CPU를 홍보하고 있으며, 저렴한 가격에도 불구하고 대기업 못지 않은 뛰어난 성능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뷰소닉은 포트나이트 부스에 새롭게 출시한 커브드 게이밍 모니터를 선보여 주목을 받았다.

지스타 하드웨어

최근 전세계 CPU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인텔과 스토리지 전문 업체 씨게이트는 그랜드체이스와 엘소드로 유명한 KOG의 신작 커츠펠 부스에서 만났다. 커츠펠 시연 PC는 인텔의 9700K CPU를 장착한 제품으로 구성됐으며, 씨게이트는 SATA3 기반 바라쿠다 SSD 제품을 선보였다.

빠른 조작이 승패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대전 액션 게임 커츠펠을 통해 자사 제품의 빠른 로딩과 안정적인 프레임을 과시하겠다는 전략이다. 또한 씨게이트는 데이터 복구가 힘들다는 인식이 강한 SSD의 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씨게이트가 직접 데이터 복구 서비스를 제공하는 RESCUE 플랜을 함께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지스타 하드웨어

이 외에도 이엠텍, 기가바이트, 한미마이크로닉스 등은 B2C에 직접 부스를 마련해 자사 제품을 전시했으며, 벤큐는 매년 지스타에 글로벌 미디어 스폰서로 참여하고 있는 트위치 부스에 자사의 게이밍 모니터를 전시해 주목을 받았다.

: ssd 게이밍모니터 게이밍기어 지스타2018 게이밍pc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