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지스타 2018] 라티스글로벌, 창조공작소, Native Prime 콘텐츠 수출위해 ‘맞손’

조광민

게임은 콘텐츠 사업으로 수출을 위해서는 게임 콘텐츠의 현지화가 필수 요소다. 얼마나 현지에 더 알맞은 작업을 진행했는지가 성패를 가르기도 한다.

라티스글로벌 윤강원 대표, 창조공작소 신소헌 대표

이에 게임 현지화 전문 기업 라티스글로벌커뮤니케이션스(대표 윤강원, 이하 라티스글로벌)는 국내외 개발사들의 게임 콘텐츠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글로벌 게임 현지화 연합 ‘Native Prime(이하 네이티브 프라임)’, 게임 성우들의 완벽한 보이스 레코딩으로 유명한 게임 사운드 전문 기업 ‘창조공작소(대표 신소헌)’와 함께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리는 국제 게임 전시회 ‘지스타 2018’에 참가했다.

다년간 쌓아온 개발사들의 해외 진출 사업을 지원한 경험을 살려, 해외 진출 사업을 지원하면서 언어 서비스를 제공해 온 라티스글로벌은 이번 지스타 2018에서 창조공작소와 함께 원어민 보이스 레코딩 서비스를 준비했다.

일반적인 영화, 애니메이션과 같은 시각적 영상 콘텐츠와는 달리 게임 콘텐츠의 더빙은 게이머들의 액션이 필요한 인터랙티브 콘텐츠로 게임 플레이 환경을 보다 풍부하게 만들어주는 중요한 요소다. 또한 VR 등 게임 미래기술의 발달과 함께 최근 게임들은 시각 이미지뿐만 아니라 게임의 생동감을 만들어 내기 위해 전문 성우들의 보이스 레코딩 작업을 포함하는데 이에 대해 게이머들의 호응이 높다.

라티스글로벌과 창조공작소는 다국어 게임 보이스 레코딩을 위해 녹음 전문가, 현지화 프로젝트 매니저와의 동시 작업을 통해 게임 콘텐츠의 완벽한 현지화 결과물을 만들어내고 있다.

이와 함께 최근에는 유럽 게임 시장이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유럽 게임 시장은 전 세계 게임 매출 비중 중 상위를 차지하고 있음에도 현지화의 어려움으로 인해 개발사들이 진출을 주저하는 곳이기도 하다.

특히 유럽 현지 언어의 경우 영어나 중국어에 비해 번역 인력의 공급량이 상대적으로 적을 뿐 아니라 번역의 난이도 또한 높기 때문에 고품질의 번역을 위해선 원어민 리뷰 과정이 필수적이다.

라티스글로벌은 8월 네이티브 프라임과 현지화 서비스 교류를 위한 파트너십을 맺은 바 있다. 네이티브 프라임은 유럽 내 4개국(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기업들이 자국의 언어 서비스를 교류하기 위한 목적으로 구축한 기업 연합으로, 라티스글로벌은 아시아 유일의 거점(Hub) 기업이다.

이번 지스타에서 라티스글로벌은 유럽권 국가에서 아시아로 진출을 희망하는 개발사들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며, 네이티브 프라임은 유럽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는 글로벌 개발사들과의 비즈니스 미팅에 주력할 예정이다.

라티스글로벌 윤강원 대표과 창조공작소 신소헌 대표는"많은 분들 관심을 가져 주셨으며, 이번 지스타에서 콘텐츠 수출에 도움을 주고자 노력하고 있다. 지스타 현장에서 좋은 결과도 나왔다. 앞으로도 많은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 라티스글로벌 창조공작소 지스타2018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