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라인게임즈가 대항해시대 신작 만든다. 코에이테크모와 공동 개발 계약 체결

김남규

삼국지 시리즈와 더불어 코에이테크모를 대표하는 인기 게임 시리즈인 대항해시대가 라인게임즈의 손을 통해 부활한다.

라인게임즈(대표 김민규)는 코에이테크모게임즈(대표 코이누마 히사시)와 오픈월드 MMORPG 대항해시대 오리진에 대한 공동 사업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금일(30일) 밝혔다.

또한 ‘대항해시대 오리진’의 제작을 위해 라인게임즈의 개발 관계사 모티프(대표 이득규)와 위탁 개발 계약을 맺고, 코에이테크모와 협업을 통해 공동개발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2017년 설립된 모티프는 ‘삼국지조조전 Online’ 디렉터를 역임한 이득규 대표를 비롯한 개발 전문 인력으로 구성돼 있다. 코에이테크모에서는 ‘대항해시대3’ 및 ‘대항해시대4’, ‘대항해시대5’, ‘대항해시대 온라인’ 등을 개발한 타케다 토모카즈(竹田智一) 상무집행임원이 PD로 개발에 참여한다.

이번 계약을 통해 라인게임즈는 ‘대항해시대 오리진’의 국내 및 글로벌 서비스 판권을 확보, 오는 2020년 ‘대항해시대’ 출시 30주년을 기념해 해당 타이틀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대항해시대 오리진의 모바일 플랫폼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라인게임즈 김민규 대표는 “전세계 다양한 유저들에게 사랑 받고 있는 ‘대항해시대’ IP를 활용해 기념비적인 타이틀에 참여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코에이테크모 및 모티프와 협업해 수준 높은 타이틀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라인게임즈

: 대항해시대 코에이테크모 라인게임즈 모티브 대항해시대오리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