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리뷰] 정통 MMORPG의 과거와 현재 그 접점에 서있는 '아스텔리아'

조영준

넥슨의 신작 온라인게임 아스텔리아가 서비스 시작 이후 꾸준한 사용량 증가로 게이머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넥슨에서 선택한 2018년 마지막 온라인게임이라는 점과 함께 아스텔리아는 성장과 수집 그리고 다양한 던전이라는 정통 MMORPG의 향수를 게임 곳곳에 가득담아 그때 그 시절 온라인게임의 재미와 함께 아스텔이라는 톡득한 스타일의 소환수 시스템으로 무장해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아스텔리아

더욱이 스토리와 연결된 던전 시스템과 레벨이 상승할 수록 중요해지는 아스텔의 성장을 비롯해 채집, 사냥, 제작 그리고 각종 돌발 이벤트에 이르기까지 짜임새 있는 퀘스트가 꾸준하게 제공되어 게이머가 큰 고민 할 필요 없이 게임을 즐기며 성장할 수 있는 것도 이 게임의 특징 중 하나다.

또한, 아이템 파밍의 경우 퀘스트로 제공되는 아이템도 존재하지만, 필드 사냥에서 얻는 아이템 역시 퀘스트 아이템 이상의 능력치를 가지는 경우가 있어 파밍의 재미 역시 쏠쏠하며, 타 직업의 아이템 역시 획득하여 거래서 등에 판매할 수 있는 것도 이 게임의 주목할 만한 부분 중 하나다.

아스텔리아 스크린샷

게임의 그래픽은 크게 뛰어나지도 크게 모자라지도 않는 수준이다. 이미 많은 온라인게임에서 도입된 언리얼엔진3 엔진으로 개발된 만큼 캐릭터의 퀄리티나 스킬 효과 등은 여느 온라인게임 못지 않게 수려한 편이나, 공개 서비스라는 부분을 감안할 때 최적화는 완벽하지 않은 수준이다. 때문에 '포스트프로세싱' 등의 그래픽 옵션을 끄고 플레이를 하거나, 시야 거리를 최소화 하는 방법을 통해 게임을 보다 원활히 즐길 수 있도록 유도했다.

아스텔리아 스크린샷

커스터마이징의 경우 게이머가 원하는 얼굴 그대로를 구현할 수 있을 정도다. 실제로 아스텔리아의 커뮤니티 혹은 홈페이지에는 연예인 혹은 유명 배우의 얼굴로 커스터마이징을 진행한 것을 확인할 수 있으며, 캐릭터의 체형 역시 상체는 두껍고, 하체는 얇은 미국 코믹스 스타일의 캐릭터를 만들 수 있는 정도의 수준이다. 물론, "게임의 콘텐츠 중 60% 이상을 차지한다"는 블레이드&소울의 커스터마이징까지는 아니지만, 그에 못지 않은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아스텔리아 아스텔

아스텔리아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소환수라 할 수 있는 '아스텔'과 함께하는 1인 파티 시스템의 전투다. '아스텔'은 각 별자리를 상징하는 소환수로, 동화적이고 귀여운 외형부터 거대하고 강렬한 외형까지 30종 이상의 다양한 콘셉트와 개성을 지니고 있다. 게이머는 직접 선택한 '아스텔'을 소환해 함께 전투를 수행하게 되는데, 이 때 '아스텔'은 게임 안에서는 게이머의 전략적 전투를 돕는 유닛 역할을 하게 된다.

MMORPG에 등장하는 직업마다 맡은 역할이 있듯 아스텔 역시 '탱커', '딜러', '힐러' 등 각자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나이트', '워리어', '아처', '로그', '메이지', '스칼라', '뮤즈'로 클래스가 나뉘며, 이들은 각기 다른 힘과 민첩성, 손재주, 체질, 지능, 지혜, 지식, 정신 스탯 등을 지니고 있다.

아스텔리아 아스텔

이를 활용해 게이머는 혼자서 플레이하는 것이 아닌 최대 3명의 아스텔을 조합해 일종의 1인 파티 스타일로 퀘스트와 전투를 이어갈 수 있으며, 상황이나 상대에 맞춰 전투의 효율과 결과가 달라지는 등 아스텔은 펫 그 이상의 존재를 지닌 것이 특징이다.

물론, 아스텔을 무한정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아스텔을 소환하거나 소환 중일때는 AP가 소모되며, 최대 3명의 아스텔을 소환할 경우 AP 사용량이 급격히 증가하기 때문에 일반 전투에서는 AP 소모를 하지 않는 1인 아스텔만 사용하다 보스전이나 다수의 몬스터에게 공격당하는 급박한 상황에서만 짧게 꺼내들어야 하는 일종의 제약이 있다.

아스텔

여기에 아스텔의 AP 소모 방식도 매우 다양하다. 소환시 무려 750의 AP를 소모하지만, 유지 AP는 소모되지 않는 '브라가', '엘리고스'의 경우 타 아스텔보다 막강한 대미지와 방어력을 지니고 있는 것에 반해 소환 시간은 45초에 불과해 보스전 같은 중요한 상황에서 꺼내들어야 하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아울러 소환 AP는 적지만 유지 AP 수치가 높은 뮤즈 계열의 아스텔이나 그 반대인 탱커형 아스텔 등 각 아스텔 마다 여러 특징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자신이 가진 아스텔이 어떤 종류이며, 어떻게 AP를 소모하는지 파악하고 전투를 진행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아스텔리아

이 아스텔과 함께 움직일 게이머의 분신인 캐릭터도 흥미롭다. ‘아스텔리아’에는 각자 다른 역할을 지닌 5개 클래스가 존재한다. 검과 방패를 사용하는 전통적인 탱커 형 캐릭터 워리어와 원거리 공격이 특기인 아처, 도적 스타일의 로그 그리고 힐러 컨셉의 스칼라와 마법공격의 메이지까지 온라인 게임을 즐기는 이들에게 익숙한 직업군으로 구성되어 있다.

아스텔리아 특성 강화

이들 캐릭터가 50레벨이 되면 캐릭터 진화를 통해 2차 전직할 수 있으며, 메인 캐릭터 1개별로 3개의 전직 캐릭터 중 선택할 수 있다. 아울러 2차 전직을 통해 각 클래스에 특화된 추가 2차 스탯을 얻을 수 있다.

또한, 캐릭터와 장비 및 스킬에 설정된 다양한 강화 옵션을 통해 게이머는 캐릭터를 자신만의 스타일로 강하고 개성있게 육성해 나갈 수 있다. 아울러 최강의 장비를 가지기 위해서는 최고 단계 레벨까지 성장을 마친 모든 종류의 장비를 수집해야 할 정도로 많은 과정을 거쳐야 하며, 그에 어울리는 희귀한 옵션과 차별적인 기능을 가지고 있어 게이머들의 많은 도전을 유도한다.

아스텔리아 파티

이 클래스는 현재 아스텔리아의 최대 이슈 중 하나인 퀘스트 몬스터 사냥에도 밀접한 연관이 있다. 아스텔리아의 퀘스트는 "몇명의 몬스터를 사냥하라"는 식의 퀘스트가 많은데, 문제는 이 퀘스트 몹을 여러 명이 사냥해도 카운트가 되는 다른 온라인게임에 비해 퀘스트 몬스터가 공유되지 않는다. 실제로 처음 공격하는 '첫타' 그리고 얼마나 대미지를 주었느냐에 따라 내가 사냥을 하고 있어도 퀘스트 카운트가 되지 않는 경우가 허다한데, 이 때문에 마법 캐스팅이 필요한 스텔라나 메이지가 상대적으로 불리한 것이 사실이다.

더욱이 네임드 몬스터 처치 퀘스트의 경우 몬스터 등장 속도가 매우 늦기 때문에 퀘스트 때문에 네임드 몬스터 근처에 게이머들이 진을 치고 있는 풍경을 쉽게 볼 수 있을 정도며, 몇 번을 잡아도 퀘스트 카운트가 되지 않는 경우도 허다하다. 과거 PC 온라인의 추억을 살린 것도 좋지만, 이 퀘스트 몬스터의 경우 게이머들의 스트레를 주는 요소로 작용하는 것이 현실이기 때문에 수정이 필요해 보인다.

아스텔리아 스크린샷

지역별로 나뉜 다양한 스타일의 던전도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지난 CBT의 경우 몇몇 고랩 던전이 소개된 정도였지만, 이번 공개 서비스의 경우에는 라그페란트의 '루트라스 소굴', '붉은바위 협곡' 등 초반부 던전부터 상위 레벨 지역인 애슬론에서 '라가시 지하성소', '하쉬말 연구소' 등의 고레벨 던전을 만나볼 수 있다.

이들 던전은 지역 별 혹은 시나리오 퀘스트와 연결되어 최종 퀘스트를 수행하기 위해 입장하게 되며, 던전 티켓을 지불하고 전투에 나설 수 있다. 던전티켓은 접속 후 45분 동안 1개씩 지급되며, 게임을 종료하더라도 최대 16개까지 보유할 수 있다.

아스텔리아 스크린샷

여기에 던전 역시 시나리오, 1인, 4인, 전설 등 다양한 등급으로 나뉘어 보상이 등급별로 지급되는 것은 물론, 던전을 돌파할 경우 무기, 액세서리는 기본 아이템을 지급되며, 보물 및 상위 아스텔을 획득하는 기회가 주어진다.

특히, 5인 던전의 경우 5명의 게이머가 3명의 아스텔을 소환할 경우 총 20명의 캐릭터 한 화면에서 움직이는 여느 대규모 '인던' 못 지 않은 규모의 전투를 벌일 수 있는 것도 이 게임의 특징 중 하나다.

여기에 몬스터가 광역 공격을 시전할 경우 이동속도를 빠르게 하는 아스텔을 소환해 이를 회피하는 등 상황에 맞춘 컨트롤로 전략적인 플레이를 할 수 있는 것도 아스텔리아와 기존 MMORPG의 차이를 결정하는 부분이라 할 수 있다.

아스텔리아 스크린샷

이처럼 아스텔리아는 과거 PC 온라인의 향수와 아스텔이라는 색다른 시스템을 가미한 한동안 보지 못했던 정통 MMORPG 스타일의 온라인게임이다. 물론, 굳이 이런 불편함도 되살릴 필요가 있었나? 싶기도 한 부분도 있지만, 아이템 파밍과 성장이라는 한국 게이머들에게 특화된 플레이가 강조된 점은 매우 긍정적으로 다가왔다.

출시 전까지는 별다른 기대를 받지 못했지만, 넥슨이라는 거대 회사에서 서비스하는 만큼 의외의 관심을 받고 있는 아스텔리아가 과연 이번 공개 서비스에 이어 정식 서비스에서도 인상깊은 온라인게임으로 남을 수 있을지 앞으로의 모습이 궁금해 진다.

: 넥슨 아스텔리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