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라이엇게임즈 주도의 e스포츠 시대 막 올린다

조영준

라이엇게임즈는 금일(11일) 서울 종로에 위치한 ‘LOL 파크’에서 미디어 간담회를 통해 ‘2019 리그오브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이하 2019 LCK 스프링)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지난해 새롭게 대표에 취임한 라이엇게임즈의 박준규 한국 대표, 오상헌 e스포츠 사업총괄, 이민호 e스포츠 방송총괄과 한국 e스포츠협회의 김철학 사무총장 등 라이엇게임즈와 협회 관계자들과 이번 LCK 스프링 시즌에 참가하는 10개팀의 코치 및 대표 선수들이 참가했다.

lck 스프링 미디어 데이

가장 먼저 무대에 오른 이는 라이엇게임즈의 오상헌 e스포츠 사업총괄이었다. 그는 선수들의 휴식을 보장하고, 보다 효율적으로 리그를 진행하기 위해 정규 리그 9주와 포스트시즌 3주로 진행되던 기존 방식이 정규 리그가 10주로 진행되고, 포스트시즌이 2주로 단축해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울러 팬들이 가장 많은 관심을 가진 중계 방송 플랫폼도 확정됐다. 현재 기준으로 국내에서는 SBS 아프리카 TV 채널 및 네이버, 아프리카TV, 페이스북 게이밍 등의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시청할 수 있으며 해외에서는 페이스북(영어), 후야(중국어), OPENREC.tv(일본어), 서머너즈인(독일어), O’Gaming(프랑스어) 채널을 통해 다양한 언어로 시청이 가능하다. 중계 플랫폼은 추후 추가될 수 있다.

올해 라이엇게임즈에서 최초로 진행하는 방송 진행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이민호 e스포츠 방송총괄은 방송 인력의 경우 자체 인력 약 20명과 중계 제작진, 미술 팀 등 매 경기마다 약 50여 명의 인원이 투입되어 원활한 중계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lck 스프링 미디어 데이

아울러 OGN과 스포티비 등에서 지금까지 이어져온 LCK의 역사를 발전적으로 계승하면서 동시에 스포츠 적인 연출을 시도하기 위해 전용준 캐스터와 성승헌 캐스터가 참여하며 이현우, 김동준, 강승현 등 양사에서 활약한 최고의 해설진을 마련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LCK 관련 방송 프로그램도 확충돼 경기에 대한 상세한 해설을 엿볼 수 있는 분석 데스크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으로, 게임해설가 ‘빛돌’ 하광석을 비롯해 ‘매드라이프’ 홍민기와 ‘캡틴잭’ 강형우가 참여하며, 김민아 아나운서가 진행을 맡게 될 예정이다.

여기에 정통 스포츠에 준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선수들이 입장하는 동선을 스포츠적으로 설계해 좀 더 e스포츠가 더욱 스포츠와 가까워지도록 할 예정이며, 코치박스를 오픈하여 코치진의 리액션을 그대로 보여주는 것도 그와 비슷한 맥락이라고 말했다.

lck 스프링 미디어 데이

마지막으로 그는 라이엇게임즈는 LOL로 따지면 ‘왕귀형’ 챔피언이라고 생각하며, 라이엇이 주도하는 리그가 처음 출범한 만큼 미숙한 점은 많겠지만, 이를 최대한 줄이고, IP를 보유하고 있는 것을 강점으로 삼아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국e스포츠협회 김철학 사무총장은 보다 공정하고 안정적인 대회 운영을 위한 방안을 발표했다. 김 사무총장은 올해부터 라이엇 게임즈와 한국e스포츠협회로 구성된 LCK 공동심판위원회를 발족시키고 6인의 LCK 전문 심판이 활동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특히, 과거에는 심판 판정 후 대회 운영진의 확인 및 협의가 필요했으나 앞으로는 이 과정이 전문 심판의 판정으로 일원화돼 보다 신속한 판정 및 안정적인 경기 진행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하기도 했다.

lck 스프링 미디어 데이

한편 2019 LCK 스프링은 오는 16일 오후 5시 LoL PARK에서 ‘SK텔레콤 T1’과 ‘진에어 그린윙스’ 간의 개막전으로 시작하며, 높은 인기와 관심에 힘입어 개막일 경기 티켓이 단 2분만에 매진을 기록한 바 있다.

: LOL 라이엇게임즈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