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러너웨이, 컨텐더스 두 시즌 연속 제패를 이루다, '시즌 3 우승'

조학동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이하 블리자드)의 팀 기반 FPS(1인칭 슈팅) 게임인 '오버워치'(Overwatch®)의 국내 최강 팀은 '러너웨이(Runaway)로 결정됐다.

1월 19일(토) 오후 2시부터 부산MBC 드림홀에서 펼쳐진 컨텐더스 코리아 시즌 3 결승전 무대에 오른 러너웨이는 시즌 1부터 3까지 조 1위 자리를 놓치지 않았던 전통의 강호, 엘리먼트 미스틱(Element Mystic)을 상대로 세트 스코어 4대1로 우승을 거두며 컨텐더스 최초의 두 시즌 연속 제패 기록을 손에 넣었다.

오버워치

첫 세트를 먼저 지배한 쪽은 엘리먼트 미스틱이었다. ‘SP9RK1E’ 김영한은 부산 전장에서 진행된 1세트의 첫 게임부터 둠피스트를 꺼내들며 첫 거점을 점령,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러너웨이는 ‘QOQ’ 유성준이 디바의 자폭으로 활약하며 둠피스트에 효과적으로 대처했지만, 장시간 지속되는 교전에서 이를 승리로 이어가는 데에는 실패, 첫 세트를 내줬다.

2세트는 눔바니에서 진행됐다. 먼저 수비를 맡은 엘리먼트 미스틱은 파라와 솜브라를 기용하는 조합으로 수비를 시도했지만 ‘HEESU’ 정희수가 자리야로 엄청난 화력을 뽐내면서 약 40초의 시간을 남기고 마지막 거점까지 화물을 전진시키는데 성공했다.

엘리먼트 미스틱이 약 4분 30여초의 시간을 남기고 동점을 만든 여유로운 상황에서도 러너웨이의 수비가 빛났다. 러너웨이는 자신들이 가장 자신있는 3탱 3힐 조합으로 단단한 수비를 펼쳤고, 위기의 상황에서는 ‘Mag’ 김태성이 윈스턴으로 괴물같은 생존력을 보여주며 결국 세트를 가져와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오버워치

동점 상황에서 3세트 전장인 호라이즌 달기지에서는 러너웨이의 집중력이 더욱 돋보였다. A거점을 매우 빠르게 내준 러너웨이는 B거점에서 6분 이상 엘리먼트 미스틱의 맹공을 견뎌내며 단 한칸의 거점 게이지도 내주지 않는 호수비를 펼쳤다. 특히 ‘Mag’과 ‘QOQ’의 러너웨이 탱커진은 공수를 가리지 않고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며 3세트 승리를 견인, 역전에 성공했다.

경기의 승부처는 4세트 전장인 도라도였다. 엘리먼트 미스틱은 공격 상황에서 겐지-솜브라 조합을 앞세워 러너웨이의 파라-메르시 조합을 극복하며 빠르게 A 거점을 확보했다. 하지만 이후 3탱 3힐 조합 대결에서 ‘Takoyaki’ 이영현과 ‘SP9RK1E’의 과감한 플레이를 러너웨이가 놓치지 않고 파고들며 성공적인 수비를 해냈다. 러너웨이는 자신들의 공격 상황에서 벌어진 3탱 3힐 대결에서 한 수위의 모습을 보여주며 승리, 최종 우승 한 발 앞으로 다가섰다.

마지막 세트가 된 5세트는 리장 타워에서 진행됐다. 첫 게임에서부터 ‘Mag’의 윈스턴과 리장 타워의 제왕이라는 별명을 가진 ‘LEEJAEGON’ 이재곤의 루시우가 힘을 합친 러너웨이는 100:0이라는 압도적인 수치로 승리, 우승을 향해 파죽지세로 치달렸다. 두 번째 게임에서도 엘리먼트 미스틱의 강력한 둠피스트까지 완벽하게 받아친 러너웨이는 마지막 승점을 확보, 대망의 2연속 우승을 이뤄냈다.

오버워치

경기를 관람한 한 e스포츠 팬은 "'오버워치'의 국내 리그 수준이 전세계에서 가장 높은 상황에서 국내 시즌에서 2연속 승리를 거둔 러너웨이는 그야말로 세계 최강의 팀이라고 할만하다."며 러너웨이의 경기력에 감탄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결승전은 현장 객석을 가득 메운 약 800여 명의 팬들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함께 한 2만 6천여 명(한국어 중계 1만 9천여 명, 영어 중계 7천여 명, 잠정 수치)의 팬들이 함께 지켜보는 가운데 축제로 치러졌다.

: 블리자드 부산 시즌3 우승 컨텐더스 러너웨이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