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文대통령 만난 김택진 대표, "국내 기업 보호 받기 어려워…정부 스마트 해지길"

조광민

김택진 대표가 해외기업이 들어오는 것은 쉽고 자국 기업이 보호받기는 어렵다며, 문 대통령에게 정부의 스마트한 대응을 요청했다.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7일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에서 오후 2시부터 80분간 1세대 벤처기업인과 유니콘 기업인 7명을 초청해 ‘혁신벤처기업인 간담회’를 가졌다. 벤처 1세대 기업인으로는 네이버 이해진 GIO, 마크로젠 서정선 회장,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유니콘 기업으로는 쿠팡 김범석 대표, 우아한형제들 김봉진 대표, L&P코스메틱 권오섭 대표, 비바리퍼블리카 이승건 대표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택진 대표는 "다른 나라는 자국의 기업을 보호하기 위해서 더 강고한 울타리를 만들어 타국기업의 진입이 어렵다. 하지만 우리는 거꾸로 해외기업이 들어오는 것은 쉽고 자국 기업이 보호받기는 어렵다. 정부가 조금 더 스마트해지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해외 기업과의 역차별 문제에 대해서 이야기를 전한 것이다. 특히, 게임 시장과 관련해서는 국내 시장에서 중국 게임들이 영향력이 점점 강해지고 있어 이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해외 역차별과 관련해서는 네이버 이해진 GIO도 목소리를 더했다. 이해진 GIO는 "경쟁사들은 모두 글로벌 기업인데 그들은 한국에서 다양한 혜택을 받는다. 인터넷망 사용료나 세금을 내는 문제에 있어서 내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라 적어도 국내기업과 해외기업들에게 적용되는 법안들이 동등하게 적용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간담회에 대해 벤처 1세대 창업자 및 ‘혁신성장의 상징’으로 여겨지는 유니콘 기업인들과 격의 없는 대화를 통해서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정부 정책과 성과를 점검하고, 보완․개선 과제를 논의하는 진솔한 자리였다고 평했다. 특히, 최근 형성된 혁신창업 열기를 제2의 벤처붐으로 확대 및 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을 벤처 1·2세대와 정부가 함께 논의하는 소통의 자리였다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 엔씨소프트 김택진 김택진대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