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3월 1주 PC방 순위] 도타2, 에이펙스레전드 턱밑 추격

조영준

도타2의 상승세가 무섭다. 턴제와 육성 두 가지 키워드를 절묘하게 조합한 사용자 모드 '오토체스'의 열풍에 힘입어 도타2는 지난 2월 마지막 주 PC방 순위에 20위권 진입을 신고하더니 3월 1주 사용시간이 전주 대비 48.8% 증가하며, 순위 역시 4계단 상승한 12위를 기록했다.

더욱이 올 초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에이펙스 레전드'가 중국 발 핵 프로그램으로 몸살을 앓으면서 상승세에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도타2가 바로 턱밑까지 추격한 모양새다.

엔미디어플랫폼이 제공하는 PC방 게임 통계서비스 더로그에서는 2019년 3월 1주 PC방 주간 리포트를 공개했다. 3월 1주 전국 총 PC방 사용시간은 약 2천 9백 5십만 시간으로, 전주 대비 17.4% 감소했다. 이는 올해 들어 처음으로 주간 사용 시간이 3천 만 시간 이하로 떨어진 것으로, 개학 시즌과 함께 PC방 시장이 비수기에 접어들었음을 보여주는 지표다.

리그 오브 레전드와 배틀그라운드가 각각 35%대, 19%대로 점유율을 복구했으며, 오버워치가 주간 순위 3위로 올라섰다. 지난 달 개막한 오버워치의 글로벌 e스포츠 리그인 ‘오버워치 리그’가 성황리에 진행 중인 가운데, 2019 시즌의 첫 스테이지 플레이오프가 3/22(금) 시작될 예정이다.

스타크래프트 리마스터는 메이플스토리와 순위 뒤집기에 성공했다. 개학 및 개강의 영향도가 적은 게임인 만큼 전주 대비 감소폭도 10.4%로 다른 게임 대비 선방한 모양새다.

아울러 3/6(수) 두 번 째 연간 패스 시즌인 ‘방랑자 시즌’이 시작된 데스티니 가디언즈는 3단계 순위가 상승했다. 올해 초 14위 수준을 유지하던 데스티니 가디언즈는 줄곧 하락세를 보이다 이번 업데이트로 분위기 반등의 불씨를 살렸다.

2019년 3월 1주 PC방 순위

: 도타2 PC방순위 에이펙스레전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