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조광민 기자의 주간 모바일게임의 맥(脈) 3월, 신작 러시

조광민

그동안 잠잠했던 모바일 게임 시장에 신작 러시가 시작됐다. 먼저 11일 웹젠은 모바일 MMORPG '마스터탱커'를 시장에 내놨다. 이 게임은 중국에서 왕자영요를 꺾고 매출 1위를 기록한 파괴력을 가진 게임이다.

마스터탱커

게임은 기존 PC MMORPG가 전해줬던 레이드의 재미를 모바일에서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탱커, 딜러, 힐러의 유기적인 플레이를 모바일에서도 그대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특히, 파티플레이로 진행되는 던전, 레이드 등의 콘텐츠는 게이머가 직접 조작해야 하는 수동 조작 시스템을 택해 게임을 직접 즐긴다는 느낌을 더욱 줄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게임은 멋진 외모의 영웅 캐릭터와 귀여운 MT캐릭터를 취향에 맞게 변경하며 사용할 수 있도록 해 관심을 받고 있다. 게임을 출시 이후 인기 1위를 기록하기도 했으며, 매출 순위에서는, 편의 장치 위주로 설계된 게임의 비즈니스 모델 특성 상 초반부터 엄청난 파괴력을 보여주지는 않고 있다. 현재 애플 앱스토어 33위, 구글플레이 56위의 매출 순위를 기록하고 있다.

사무라이 쇼다운M

13일에는 조이시티가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끈 게임인 '사무라이 쇼다운M'을 선보였다. 게임은 출시 직후 마켓에서 큰 인기를 모으며, 원작 IP가 가진 힘을 보여줬다. 이 게임은 90년대 대표 격투 게임인 '사무라이 쇼다운'의 IP(지식재산권)을 활용해 MMORPG로 재해석한 게임이다.

게임은개발 초기부터 SNK와 협업 아래 이루어진 그래픽 작업뿐 만 아니라 원작 성우진의 참여, 뛰어난 타격감 구현 등을 통해 두터운 팬 층의 향수를 자극한다. 특히, 격투 게임 못지않은 1 대 1. 및 3 대 3 대전의 짜임새 있는 PvP 콘텐츠가 게임의 핵심 재미 요소로 꼽히고 있다. 구글 플레이는 아직 집계가 이뤄지지 않았으나 애플 앱스토어에서 42위를 기록 중이다.

린: 더 라이트브링어

15일에는 넥슨의 신작 '린: 더 라이트브링어'의 글로벌 서비스가 시작됐다. 이 게임은 펄사 크리에이티브가 개발을 맡은 게임으로 국내를 대표하는 일러스트레이터 정준호 대표가 직접 개발에 참여해 화제를 모은 작품이다.

'린: 더 라이트브링어'는 고품격 일러스트로 제공되는 다양하고 개성 넘치는 영웅을 수집 및 성장시키는 수집형 RPG다. 빛'과 '어둠'의 대립 전쟁 이후 200년 만에 새로운 여정을 시작하는 영웅들의 스토리를 바탕으로, 박진감 넘치는 실시간 PvP와 레이드 시스템, 게이머간 거래가 가능한 거래소 등 다채로운 즐길 거리를 갖추고 있다. 매출 순위도 빠르게 끌어 올리고 있다. 국내 앱스토어 매출순위 14위다. 앱스토어 기준 신작 중 가장 빠른 속도다. 주목할 필요가 있다.

넥슨 스페셜데이 현장

이번 주에는 넥슨이 미디어 데이를 진행하고 그야말로 물량 공세를 보여주기도 했다. 이미 출시된 '린: 더 라이트브링어'를 필두로, 오는 21일 발매 예정인 '크레이지 아케이드 BnB M'과 상반기 출시 예정인 '바람의 나라: 연', 슈퍼애시드가 개발한 액션 RPG '마기아: 카르마 사가'를 최초로 공개하기도 했다.

여기에 유명 IP 바탕의 모바일 게임 '고질라 디펜스 포스'와 '시노앨리스'도 공개했다. 현장에서 공개되지 않았으나 15일에는 '진 삼국무쌍8'을 활용한 모바일 MMORPG의 소식도 알렸다.

2019년 3월 15일 양대마켓 매출순위

한편, 이번 주 매출 순위는 다양한 업데이트가 순위 변동을 이끌어냈다. 서비스 5주년을 맞은 '세븐나이츠', 프로야구 개막을 앞두고 2019시즌 업데이트에 나선 '이사만루 2019' 등이 좋은 흐름을 보이고 있다.

: 모바일게임의맥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