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구글, 게임 플랫폼의 경계 무너뜨릴 '스태디아' 공개

조광민

구글이 19일(현지 시각)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GDC 2019(게임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게임 스트리밍 서비스인 '스태디아(Stadia)'를 공개했다.

'스태디아'는 구글의 데이터 센터 네트워크를 활용한 스트리밍 기반 게임 서비스다. '스태디아'는 기존 PC 및 콘솔 기기의 한계를 벗어나 게이머들이 언제 어디서든 그리고 어떤 기기로든 뛰어난 게임을 경험하는 것을 돕는다. 플랫폼의 경계를 허물고 무너뜨릴 구글의 새로운 게임 플랫폼이다.

'스태디아'는 TV, 노트북, 데스크톱, 태블릿 또는 스마트폰 등 모든 종류의 화면에서 좋아하는 게임을 즉시 즐길 수 있는 게임 서비스다. 구글은 목표는 HDR(하이 다이나믹 레졸루션) 및 서라운드 사운드로 최대 4K 및 초당 60 프레임의 해상도로 게임을 제공하는 것을 꿈꾸고 있다.

이를 위해서는 강력한 성능을 자랑하는 구글의 데이터 센터 네트워크가 사용된다. 전세계적인 서비스를 지향하는 만큼 강력한 클라우드 컴퓨팅이 필요하다. 구글이 밝힌 '스태디아'의 GPU는 10.7 테라 플롭스에 달한다. PS4 프로를 2배 이상, 엑스박스원 엑스의 두배가 조금 안되는 뛰어난 수치다.

게임을 플레이하는 방법도 간단하다. 게임 관련 유튜브 동영상을 보다가 '플레이 나우' 버튼을 누르면 잠시 후 자신이 직접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매일 2억 명이 넘는 사람이 동영상을 보는 유튜브이기 때문에 접근성도 높고, 패치나 업데이트 등도 필요 없는 강점도 있다.

스태디아 컨트롤러

이와 함께 구글은 '스태디아'와 함께 전용 컨트롤러로 공개했다. 최상의 성능을 위해서 데이터 네트워크 센터로의 직접 연결을 개발했고, 패드를 활용해 뛰어난 성능을 자랑하는 게임을 캡처나 저장 및 공유들도 손 쉽게 가능하다.

'스태디아'는 올해 후반에 미국, 캐나다, 영국 및 유럽을 비롯한 일부 국가에서 출시될 예정이다.

: 구글 클라우드 스트리밍 스태디아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