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NHN엔터, '야구9단'으로 2019 한국프로야구 최종 우승팀 '두산 베어스' 예측

조학동

NHN빅풋(대표 김상호)이 개발하고 네이버 스포츠를 통해 서비스되는 야구 시뮬레이션 게임 '야구9단'이 자체 시뮬레이션을 통해 2019 한국프로야구 정규시즌 최종 순위를 예측하고, 개막에 맞춰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한국 대표 야구 시뮬레이션 게임 '야구9단'은 2019 한국프로야구 개막에 앞서 자체적으로 선발 라인업을 예상, 정규 시즌과 동일하게 팀 당 144경기, 총 720경기를 시뮬레이션으로 돌려 결과를 산출했다.

nhn엔터

시뮬레이션 결과 올해 정규시즌 최종 우승팀은 ‘두산 베어스’로 나타났다. 지난 시즌 엄청난 승차로 정규시즌 1위를 거머 쥔 두산 베어스는 한국 시리즈에서 주전 선수들의 부상 등의 악재가 터지면서 SK 와이번스에 최종 우승을 내줬지만, 린드블럼과 후랭코프 등 최강 선발진을 포함한 막강한 전력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야구9단'은 올 시즌 역시 각 팀 별로 외국인 용병 선수와 FA 선수 등 새롭게 영입된 선수들의 활약도가 가장 큰 변수로 작용될 것으로 예측했으며, 전체적으로 3강(두산/SK/키움) 3중(LG/한화/삼성) 4약(KIA/롯데/KT/NC)으로 예상했다.

NHN엔터테인먼트의 한 관계자는 "이번 '야구9단'의 선수별 능력치는 2018년 정규시즌 성적과 올해 시범경기 결과를 토대로 적용했으며, 새롭게 선보이는 외국인 선수도 자국리그의 성적을 기반으로 별도의 능력치를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야구9단'은 23일부터 시작하는 2019 프로야구 개막에 맞춰 다양한 개막 이벤트를 시작했다.

먼저 '시즌티켓' 이벤트로, 3월 21일부터 4월 18일까지 이벤트 기간 동안 이향 스카우트 의뢰 시, '시즌티켓'을 얻을 수 있는데, 이 티켓으로 모바일 문화상품권과 티켓링크 야구예매권 등 경품에 응모할 수 있다.

또 스카우트 랭킹 이벤트에서는 이향의 팀 선수 영입 시 포인트를 활용, 특별한 보상이 주어지며, 구장 리모델링 등급에 따라 매일 혹은 매주 주어지는 인게임 아이템 보상도 있다.

마지막으로 신규/복귀 구단주를 위한 아이템 선물 이벤트도 있는데, 신규 창단 구단주의 경우, 게임머니 30억볼과 10만 CP, 비타민 100개, 이향 스카우트 의뢰권 20장, 26세 이하 10레벨 선수 4명 등 푸짐한 혜택이 주어지며, 복귀 구단주에게도 5만 CP, 이향 스카우트 의뢰권 10장, 파산면제 및 플레잉코치 재계약 1회 지원, 26세 이하 10레벨 선수 1명 보상이 추가되는 등 여러 부분에서 게임의 재미를 더했다.

: 야구9단 시뮬레이션 NHN엔터 우승 두산 예측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