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2079 게이트식스'의 전투를 더 재미있게 만들어주는 장치들

조광민

플레로게임즈가 모바일 신작 RPG '2079게이트식스'를 지난 9일(화) 국내 스토어를 통해 정식 출시했다. 이 게임은 '원더 파이브 마스터즈'를 개발한 젤리오아시스가 개발을 맡았다.

게이트식스

게임은 가상현실과 일상의 경계가 허물어진 가까운 미래를 배경으로 한 모바일 수집 RPG다. 매력적인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탄탄한 시나리오와 육각형의 전략적 맵 구성, 스테이지마다 다르게 제공되는 미션 등으로 클리어의 재미를 제공하며, 개성 넘치는 캐릭터와 전략 요소, 화려한 스킬 연출 등으로 전투 본연의 재미와 즐거움으로 무장했다.

특히, 게임의 전투를 기존 RPG 장르에서 볼 수 있었던 다양한 시스템을 수집형 RPG에 어울리게 준비해 넣었다. 익숙하지만 수집형 RPG 장르 게임에서는 보기 힘들었던 요소들이 대거 마련된 것이다.

게이트식스

먼저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육각형 형태로 구성된 맵이다. 게임의 한 스테이지는 여러 개의 육각형이 연결되어 있다. 이동 금지 장소, 이벤트 장소, 적을 마주치는 장소 등 다양한 형태의 이벤트가 육각형 꼭지점 마다 마련되어 있다. 연결 가능한 하나의 육각형을 이동해 꼭지점을 모두 연결하면 육각 타일이 완성된다. 이를 통해 다양한 버프를 받거나, 맵 내 보스의 체력을 깎는 등의 이점이 생긴다.

육각 맵의 경우 게임 초반에는 어렵지 않게 즐길 수 있으나, 후반 부로 가면서 적을 피해가는 등 다양한 조건이 추가되면서 맵을 전략적으로 이동하는 재미를 선사한다. 스테이지 달성 목표도 맵을 어떻게 이동하느냐에 따라 결정된다. 게이머가 선택한 동선이 다른 결과를 만들어낸다. 클리어했던 스테이지도 다른 방식으로 접근해 플레이하는 것이 가능하다.

게이트식스

컨디션 시스템도 눈에 띈다. 게임 내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이벤트를 통해 게이머는 컨디션을 얻을 수 있다. 근거리 피해 증가 등 이점이 있는 효과를 얻을 수도 있지만, 파티 전멸이나 특정 이벤트에서 확률 적으로 좋지 않은 컨디션을 얻을 수도 있다. 크리티컬 감소 등 다양한 컨디션이 마련됐으며, 유리한 컨디션은 유지하고 나쁜 컨디션은 치료하면서 진행하는 것이 게임에 유리하다.

게이트식스

링크 스킬도 주목할 만하다. 링크 스킬은 넘어짐, 공중에 뜸, 감전 등 특정 조건이 성립하면 차례에 관계없이 자동으로 발동된다. 자신의 턴이 아닌 영웅 캐릭터도 추가 공격을 넣는 것으로 전투의 승리에 큰 도움이 된다. 특히, PvP나 후반부 스테이지에서는 별다른 스킬 포인트 소모없이 공격을 한 번 더 퍼붓는 링크 스킬은 승부를 가로지는 하나의 패가 되기도 한다.

게이트식스

'게이트식스'는 덱을 5명으로 구성해 1명의 스트라이커를 추가로 구성할 수 있다. 스트라이커는 태그 교체로 전투에 진입 시 자신이 보유한 최고의 스킬을 사용한다. 스트라이커를 힐러나 딜러로 설정 시, 위기 상황에서 파티를 회복시킬 수 있으며, 딜러로 구성하면 적을 확실하게 마무리할 수 있다. 특히, 스트라이커는 PvP에서 미리 확인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알 수 없는 변수와 재미를 선사한다.

이 이외에도 전형 구성 시 앞 줄에 자리한 영웅을 제거해야 뒷 줄에 자리한 영웅을 직접 공격할 수 있다. 때문에 방어력이 뛰어나 영웅과 공격력이 뛰어난 영웅을 전략적으로 배치하는 재미를 선사한다.

: 젤리오아시스 플레로게임즈 게이트식스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