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데브시스터즈, 에픽세븐 개발사 투자 성공으로 대규모 수익

김남규

쿠키런 시리즈로 유명한 데브시스터즈가 ‘에픽세븐’ 개발사 슈퍼크리에이티브에 진행한 투자 덕분에 대규모 수익을 거뒀다.

데브시스터즈는 처분주식수 27,778주, 처분금액 187억원으로, 슈퍼크리에이티브에 대한 주식 및 출자증권 처분을 결정했다고 금일(11일) 공시했다.

데브시스터즈가 2017년 초 ‘데브-청년창업 투자조합 2호’를 통해 슈퍼크리에이티브에 총 19억원의 투자를 집행하며 취득한 주식 전량을 매각함에 따라 대규모 투자 차익 실현이 예상된다. 해당 주식은 최근 슈퍼크리에이티브와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한 스마일게이트 메가포트에 계약 체결일로부터 50일 이내 처분 완료될 예정이다.

‘데브-청년창업 투자조합 2호’는 데브시스터즈가 창업투자전문 자회사인 데브시스터즈벤처스와 함께 2016년 6월 조성한 150억 규모의 펀드로, 데브시스터즈가 연결 기준으로 40%, 유한책임조합원인 한국모태펀드가 60%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따라서 이번 슈퍼크리에이티브 지분 매각 건으로 데브시스터즈는 조합지분율에 따른 한국모태펀드 분배 금액 등을 차감한 금액을 최종 회수하게 된다.

한편 데브시스터즈는 데브시스터즈벤처스를 중심으로 2015년부터 현재까지 총 5개의 투자조합을 결성해 우수한 역량을 갖춘 게임 개발사에 대한 투자를 이어가는 것은 물론, 서비스 분야 및 기술 기업으로도 투자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올해에도 우수한 게임 개발사에 대한 재무적 지원부터 개발 및 퍼블리싱 노하우 공유까지 데브시스터즈가 쌓아온 인프라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다각적인 투자 활동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데브시스터즈 로고

: 데브시스터즈 에픽세븐 슈퍼크리에이티브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