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리뷰] 장대한 이야기의 마무리, '칭송받는 자 두 명의 백황'

조광민

세가퍼블리싱코리아가 선보인 아쿠아플러스의 대표 시리즈 '칭송받는 자'의3편 '칭송받는 자 두 명의 백황'이 지난 3월 28일 출시됐다. 이 게임은 지난 2018년 11월부터 2개월 간격으로 연속 출시된 '칭송받는 자'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하는 작품이다.

칭송받는 자 두 명의 백황

3부작으로 준비된 '칭송받는 자'는 1편에서 기억을 잃고 쓰러진 한 남자가 휘말린 거대한 이야기를 그렸으며, 2편을 통해서는 새로운 등장인물과 새로운 무대에서 이야기를 전했다. 이번에 등장한 3편은 2편의 충격적인 마지만 장면부터 이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 2편과 이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며, 1편에서 이어진 숨은 이야기까지 모두 다룬다.

칭송받는 자 두 명의 백황

그간 게임을 즐겨온 게이머들은 이번 3편을 통해서 다양한 비밀을 알아갈 수 있으며, 볼륨 측면에서도 전편보다 2배 이상을 자랑한다. 반지의 제왕, 매트릭스, 스타워즈 오리지널 3부작처럼 세편 모두 즐겨야 제대로 즐겼다고 할 수 있다. 게다가 최종장인 3편의 경우 애니메이션도 존재하지 않아, 현재는 게임으로만 이야기에 빠져들 수 있다.

칭송받는 자 두 명의 백황

게임은 시리즈 정통의 어드벤쳐와 시뮬레이션 RPG(SRPG)형식을 그대로 따른다. 어드벤쳐라고는 하지만 흔히 '비주얼 노벨'이라 부를 수 있는 파트와 SRPG파트로 나뉘어 있다. 게임의 세계관이나 이야기는 비주얼 노벨을 읽듯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 게다가 유명 성우들이 참여한 목소리 연기는 풀로 제공된다. 해당 장르를 좋아하는 게이머라면 매우 환영할 요소다.

칭송받는 자 두 명의 백황

전작을 즐긴 게이머들은 펼쳐지는 이야기와 해결되는 비밀을 보면서 그간 쌓았던 의문들을 해결할 수 있다. 그렇다고 꼭 전작을 즐긴 게이머만 즐기라는 법은 없다. 2편에서 죽은 오슈토르 대신 오슈토르가 되어 거대 국가 야마토에 맞서는 하쿠의 이야기도 충분히 매력적이다. 게다가 게임에서 과거 회상 장면 등 여러 도움 장치가 제공된다. 게임 초반 전작과 이어지는 대화만 30분은 훌쩍 넘어갈 정도다. 크게 걱정할 필요는 없다.

칭송받는 자 두 명의 백황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비주얼 노벨 파트가 주는 재미가 완성도도 높고 흥미를 유발한다. SRPG장르냐 비주얼노벨 장르 게임이냐라고 누가 묻는다면, 비주얼노벨에 더욱 가까운 게임이라 답하고 싶다.

칭송받는 자 두 명의 백황

물론 SRPG부분도 나쁘지 않다. SPRG를 즐겨본 게이머라면 큰 무리 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으며, 확실히 전작들보다 낫다. 또한, 마냥 높지 않은 난이도도 강점이다. 자신의 선택을 50턴 이내라면 되돌려서 플레이할 수 있으며, 혹시 게임 오버가 되어도 경험치를 이어받아 재도전이 가능하다.

칭송받는 자 두 명의 백황

또한, SRPG 파트의 재미 중 하나는 공격을 펼칠 때 타이밍에 맞춰 키를 입력하면 회심 공격을 이어갈 수 있다는 것이다. 일반적인 공격보다 더 많은 대미지를 넣을 수 있기에 게임을 쉽게 즐기려면 타이밍을 익혀야 한다. 다만 버튼을 누르고 있다가 떼는 형태의 키 입력은 익히기가 쉽지 않다. 물론, 연속 공격은 회심을 포기하고 자동으로도 진행할 수 있어 게이머의 선택에 달렸다.

칭송받는 자 두 명의 백황

이 외에도 연습전인 홍백전과 일종의 과제를 해결하는 무네치카의 시련 등도 준비됐다. 아울러 한번 클리어한 스테이지도 메뉴에서 재도전이 가능하다. 특히, 스테이지 재도전을 통해서는 첫 플레이 시 획득하지 못한 장비 등의 획득도 노려볼 수 있다. SRPG 부분도 전작들보다 볼륨이 풍부한 느낌이다. 후반부로 갈수록 전투의 비중도 늘어난다.

칭송받는 자 두 명의 백황

'칭송받는 자 두 명의 백황'은 시리즈의 팬이라면 마다하지 않고 즐길 만하다. 다만 일본식 SRPG가 그리웠거나 그런 재미를 기대했던 게이머라면 생각을 한 번쯤 더 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 아쿠아플러스 세가퍼블리싱코리아 칭송받는자 칭송받는자두명의백황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