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위메이드, 1분기 영업손실 약 73억...지재권 단속 강화

조광민

위메이드(대표 장현국)는 금일(8일) 2019년 1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위메이드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적용 연결 재무제표 기준 1분기 매출액은 약 267억원, 영업손실은 약 73억원으로 집계됐다. 1분기 매출은 전분기 대비 감소했으며, 기존 모바일 게임들의 해외 출시에 따른 마케팅 비용 증가로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올해 위메이드는 '미르의 전설'을 기반으로 지식재산권 침해 단속, 라이선스 사업, 모바일 게임 3연작(聯作) 개발에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지난해 37게임즈와 '전기패업' 소송 승소 이후 킹넷의 '남월전기 3D' 서비스 중지 가처분을 받아냈으며, 라이선스 사업에서는 37게임즈와 '일도전세'를 계약했고, 37게임즈는 2개의 모바일 게임을 추가로 출시할 계획이다.

더불어 기존의 파트너들과 계약된 모바일 게임 및 H5(HTML5)게임 15개 이상이 연내 출시를 앞두고 있어, 총 20개 이상의 라이선스 게임이 서비스 될 예정이다.

신작은 현재 개발중인 모바일게임 '미르4'가 한국 시장을 중심으로 완성도를 높이는데 집중하고 있고, '미르M'은 중국 현지 파트너 선정 중으로, 파트너와 협력해 게임을 완성시킬 계획이며, '미르W'도 개발사와 협력해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

또한, 위메이드가 투자한 하운드13의 '헌드레드 소울'과 펄사크리에이티브의 '린: 더 라이트브링어'는 국내 시장에 출시를 한 후 해외 시장을 준비하고 있다. 그외 투자한 개발사들도 올해 다양한 게임의 출시를 계획하고 있다.

한편, 장현국 대표는 컨퍼런스콜을 통해 "싱가포르 ICC 중재는 5월 중 결정이 날 것이라는 연락을 받았다"라고 밝혔고, "라이선스 게임의 경우 판호와 관련된 이슈는 없을 것"이라 전했다.

위메이드 2019년 1분기

: 위메이드 실적 2019년1분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