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펄어비스, 2019년 1분기 매출 1308억. 분기 최대 매출 갱신

김남규

펄어비스(대표이사 정경인)는 2019년 1분기에 매출액 1308억, 영업이익 150억으로 분기 최대 매출을 갱신했다고 금일(10일) 밝혔다.

이는 전분기 대비 31.3% 증가한 수치로, 기존 매출원에 검은사막 모바일의 일본 진출, 검은사막 XBOX ONE 버전 북미, 유럽 출시 등 신규 매출 확보가 더해진 결과다.

특히, 검은사막 모바일은 지난 2월 일본 진출 후 최고 매출 순위 2위까지 올랐으며, 현재도 상위권에 올라 있다. 검은사막 XBOX ONE 버전 역시 한달 동안 24만장 이상 판매되며 매출 성장에 기여했다.

다만, 1분기 영업이익은 전 분기 대비 22.5% 감소했다. 검은사막 모바일의 일본 출시에 따른 마케팅 비용 증가와 핵심인재 확보를 위한 상여금 지급으로 인해 영업비용이 상승했다.

또한, ‘검은사막 엑스박스 원’ 판매금액의 16%만 회계 기준에 따라 매출로 인식된 반면, 플랫폼에 지급하는 수수료 등 관련 비용은 모두 1분기에 인식됐다.

펄어비스는 하반기 중 검은사막 모바일의 글로벌 서비스로 매출원을 확대할 계획이며, 차세대 게임 엔진 개발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게임 스튜디오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다.

펄어비스 조석우 CFO는 “‘검은사막’의 안정적인 서비스와 더불어 검은사막 모바일의 서비스지역 확대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거뒀다”며 “플랫폼 다각화와 혁신적인 차세대 게임 엔진 개발, 차기 신작 개발에 집중해 글로벌 게임 개발 회사로서 경쟁력을 더욱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펄어비스 로고

: 펄어비스 실적발표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