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리뷰] 1인 미디어를 위한 마이크, 조이트론 스튜디오 올인원 키트

조광민

그야말로 유튜브를 비롯한 1인 미디어의 시대다. 이들은 기존 방송에서는 볼 수 없는 콘텐츠와 재미 그리고 소통으로 팬들과 함께하며 무한 성장하고 있다. 소위 잘나가는 유튜버들은 어마무시한 수입을 올리고 있기도 하다. 초등학생들은 장래 희망으로 대통령, 과학자가 아닌 유튜버를 적어 낼 정도라고 하니 그 위세가 어느 정도 인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

그리고 1인 미디어 시장에 진출 및 도전하는 이들도 많다. 자신만이 가진 콘텐츠를 무기로 앞세워 1인 방송에 나서는 있다. 잘된다고 하니 자신도 시장에 진출해볼까? 하는 마음도 있을 것이다.

어느 분야라도 마찬가지이겠지만, 1인 방송 시장도 초기 투자가 만만치 않다. 스마트폰만 있어도 가능하지만, 최근에는 영상 편집이나 촬영 기술등이 점점 상향 평준화되고 있어 들어가는 비용이 만만치 않다. 편집 및 방송을 위한 PC부터 촬영을 위한 카메라 등 적게는 수백에서 많게는 수천만 원의 비용이 든다.

조이트론 슈튜디오 올인원 키트

그리고 많은 이들이 간과하는 부분 중 하나가 방송을 위한 마이크다. 또렷한 목소리를 전달하기 위해서는 영상 촬영을 위한 캠이나 카메라에 달린 기본 마이크로는 다소 부족한 경우가 있다. 콘덴서 마이크 하나가 탐나지만, 이 역시 위로 올라갈수록 비용이 많이 든다. 이때 도입을 검토할 만한 제품이 조이트론 스튜디오 올인원 키트다. 

게이머들에게 격투 게임용 조이스틱이나 스마트폰용 게임 패드 등 게이밍 주변 기기로 유명한 조이트론은 최근 마이크 시장에서도 활발하게 활약 중이다. 조이트론이 내놓은 스튜디오 올인원 키트는 STM600 USB 콘덴서 마이크와 쇼크마운트, 팝필터, 윈드실드, 탁상용 암스탠드, 테이블 클램프로 구성된 제품이다. 1인 미디어의 방송용이나 나만의 스튜디오 녹음용으로 적합하다. 가격은 9만원대 후반으로 형성되어 있다.

조이트론 슈튜디오 올인원 키트

먼저 마이크는 STM600 USB 콘덴서 마이크라는 제품 이름에 걸맞게 PC에서 USB만 연결해 간편하게 사용 가능하다. 플러그앤플레이를 지원한다. 특히 사운드 카드가 내장되어 있어 별도의 팬텀파워나 오디오 인터페이스도 필요 없다. 44.1kHz, 48kHz, 96kHz와 16비트와 24비트를 지원한다.

기본적으로 단일 지향성 마이크로 녹음하는 소리 외에 다른 소음의 녹음 최대한 줄여준다. 덕분에 깨끗하고, 또렷한 목소리를 들려준다. 게이머들의 경우에는 게임용 보이스톡 마이크로 사용해도 좋을 듯하다. 실제 게임 플레이 시 사용해본 결과 상대로부터 목소리가 더 깔끔하게 전달된다는 반응을 얻었다.

조이트론 슈튜디오 올인원 키트

스튜디오 키트로 구성된 만큼 각종 부품을 연결해 방송이나 녹음이 수월한 환경을 구성할 수 있다. 조립도 어렵지 않다. 기자의 경우에는 설명서 없이 박스에 그려진 사진만으로도 손쉽게 조립을 완료했다. 동봉된 설명서를 참고하면 쉽게 진행할 수 있으며, 지향성 마이크인 만큼 녹음되는 소리가 어디서 나오는지 확인 후 마이크 위치를 잡아주면 된다.

1인 방송용 키트로 제작된 만큼 실제 방송에서 소리가 어떻게 들릴까? 많은 이용자가 사용 중인 OBS(오픈 브로드캐스터 소프트웨어)를 활용해 테스트를 진행했다. 목소리를 녹음하고, 스마트폰을 통해 재생한 음악의 녹음, 윈드실드와 팝필터의 성능 테스트르 위해 바람 소리 테스트를 진행했다. 영상 촬영을 위해 사용한 로지텍의 웹캠 930e 모델 내장 마이크와 비교도 진행했다.

조이트론 슈튜디오 올인원 키트

테스트는 일반 가정의 거실 수준 혹은 그 이상의 소음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테스트를 진행했다.(기계식 키보드가 넘쳐나는 사무실이다.) 결과는 만족스러웠다. 바람을 막아주는 윈드실드와 ‘ㅍ’, ‘ㅌ’ 등의 소리를 방지해주는 팝필터가 인상적이었다. 일일이 구매하려고 하며 번거로운 제품을 한번에 구매가능한 장점을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었다.

조이트론 슈튜디오 올인원 키트

전체적으로 높은 만족도를 주기에 충분했지만, 아쉬운 부분도 있었다. 테이블과 고정시키는 테이블 클램프의 최대치가 생각보다 작다. 6cm정도로 상판이 두꺼운 책상과는 연결이 힘들다. 기자도 리뷰를 위해 사용 중인 책상이 두꺼워서 연결이 불가헤 자리를 옮겨 진행했다. 조금만 더 넉넉했으면 어땠을까 싶다. 여기에 STM600 마이크가 USB 제품이다보니 PC가 아닌 제품과 연결이 불가하다. 다른 기기와도 연결이 자유로왔으면 활용도가 더욱 높아졌을 텐테 아쉽다.

: 조이트론 STM600 스튜디오올인원키트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