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5월 4주 PC방 순위] 리니지의 쾌진격과 로아의 꾸준한 하락

조영준

5월 4주 PC방 순위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게임은 엔씨소프트의 리니지였다. 정액제에서 무료 게임으로 전환된 이후 꾸준히 사용량이 오르내리던 리니지는 5월 4주 사용량이 전주 대비 74% 증가하며 순위 역시 2계단 상승한 11위를 달성했다.

이와 반대로 스마일게이트의 로스트아크는 사용량 감소세가 꾸준하게 이어졌다. 전반적으로 사용량이 하락한 4주 PC방 순위권 게임 중에서도 로스트아크는 사용량이 15% 이상 감소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업데이트의 여파로 잠시 순위가 오르고 난 이후 급격히 하락세가 이어져 이후 추가될 업데이트에 많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엔미디어플랫폼이 제공하는 PC방 게임 통계서비스 더로그에서 2019년 5월 4주(2019.05.20 ~ 2019.05.26) PC방 주간 리포트를 공개했다.

5월 4주 전국 총 PC방 사용시간은 약 2천 7십만 시간으로, 전주 대비 3.7% 하락했다. 먼저 리그 오브 레전드의 주간 점유율은 42.6%로 42%대의 압도적인 점유율을 유지하며, 1위 자리를 지켰다.

오버워치는 출시 3주년 기념 '워크샵' 도입과 '감사제' 이벤트로 주목을 끌어 전주대비 사용시간이 4.1% 상승하며, 1계단 위인 3위에 올랐다. 이번 '워크샵' 기능은 원하는 게임 모드를 유저가 직접 제작하거나, 다른 유저가 개설한 게임 모드에 참여할 수 있는 콘텐츠다. '감사제' 이벤트는 6월 10(월)까지 진행되며, 다양한 신규 스킨, 새로운 감정 표현, 지난 수집품 획득이 가능하다.

던전앤파이터는 지난 5월 23일(목) '마계 회합' 업데이트와 이벤트를 통해 사용 시간이 전주 대비 6.4% 증가했다. '마계 회합'은 신규 지역 '스타디움'에서 95레벨 이상의 캐릭터 2개로 팀을 구성해 마계 각 조직의 대표와 토너먼트 경기를 펼치는 콘텐츠다. 아울러 보스 몬스터 처지 또는 던전 완료 시 '강자의 특권'을 지급하며, 6월 20일(목)까지 '승자의 권리'와 '강자의 특권'을 추가로 제공한다.

아이온은 지난 5월 22일(수) 진행한 '데바 전설 시대' 대규모 업데이트에 힘입어 16.3% 사용 시간이 증가하며 1계단 순위 상승했다. 이번 업데이트에서는 최대 2,000명까지 입장할 수 있는 전장을 포함한 다양한 공략 콘텐츠를 추가하였다. 또, 신규 및 복귀 유저를 위한 '데바의 귀환, 7일간의 기적' 출석부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어 당분간 사용 지표가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검은사막은 전주대비 사용시간이 2.7%증가하며 3계단 상승한 23위에 올랐다. 오는 5월 30일(목) 부터 자체 서비스를 시작하며 제공 예정인 다양한 이벤트와 강화된 PC방 혜택에 대한 기대가 반영된 증가치로 보인다.

2019 5월 4주 PC방 순위

: 리니지 PC방순위 로스트아크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