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ME DONGA

게임은 질병이 아니다. 게임개발자들 WHO 게임질병코드 반대선언

김남규

최근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WHO)의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분류가 국내외 큰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게임을 개발하고 있는 개발자들의 대표그룹들도 일제히 게임질병코드 분류 반대에 나섰다.

한국게임개발자협회(협회장 정석희), 한국인디게임협회(협회장 최훈), 넥슨 노동조합 스타팅포인트(지회장 배수찬), 스마일게이트 노동조합 SG길드(지회장 차상준), 스마트폰게임개발자그룹(회장 전명진), 게임 개발자 출신 인기 유튜버 G식백과 김성회 등 게임 개발자들로 구성된 대표 조직들은 금일(28일) 판교 글로벌게임허브센터에서 WHO의 게임이용장애에 대한 질병 코드 부여 확정 및 보건복지부의 국내 도입을 반대하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지난 30여년간 ‘게임은 아이들의 놀이’라고 치부해왔던 척박한 환경에서도 새로운 문화 산업의 신 개척자라는 사명감과 문화 콘텐츠 수출 분야에서도 1등이라는 자긍심을 가지고 게임을 개발 및 제작해왔으나, 게임을 인간에게 해를 끼치는 치명적인 중독 물질로 치부하는 작금의 상황에서는 더 이상은 침묵할 수 없어 나섰다고 입장을 설명했다.

또한, 전체 국민의 70%가 이용하고 있는 건전한 국민 대중 문화이자 국민 놀이 문화가 된 게임을 즐길 자유를 명확하지 않은 기준으로 제한을 둬서는 안되며, 게임 중독이라는 용어조차 사회적 합의가 없었으니, 게임 중독 대신 게임 과몰입이라는 용어를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극히 일부의 사람들에게 발생하는 지나친 과몰입에 대해서는, 게임의 문제가 아니라 그들이 게임에 과몰입할 수 밖에 없었던 환경 문제를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번 공동 성명서 발표 이후에도 국민 참여 운동 사업 추진 및 현재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키우고 있는 보건 복지부 주도가 아닌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민관 협의체 구성을 강력히 요구할 예정이며, 88개 협단체가 함께하고 있는 게임질병코드 도입 반대를 위한 공동대책 준비위원회(공대위)와 연계해 한 목소리를 내겠다는 입장이다.

게임개발자그룹 WHO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분류 반대선언

: WHO 게임질병코드 게임개발자대표그룹

이전 다음